세계일보

검색

한국 다큐 ‘1923 간토대학살’, 일본 국회서 상영

입력 : 2024-05-14 06:00:00 수정 : 2024-05-13 22:5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 野의원 “사죄할 건 사죄해야”

일본 참의원(상원) 의원이 1923년 간토대지진 직후 자행된 조선인 학살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학살을 인정하고 사실관계를 정밀히 조사해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3일 일본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다큐멘터리 ‘1923 간토대학살’ 시사회에서 일본 제1야당 입헌민주당 스기오 히데야 참의원 의원은 조선인 학살과 관련해 “공문서, 교과서에도 확실히 기술돼 있고 사실관계가 적혀 있다”며 “일본 정부도 (조선인 학살을) 인정하고 사실관계를 정밀히 조사해 사죄해야 할 것은 사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입헌민주당 스기오 히데야 의원이 13일 일본 도쿄 참의원(상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1923 간토대학살' 시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기오 의원은 조선인 학살과 관련해 "기록을 정밀히 조사해 사죄해야 할 것은 사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다큐는 1923년 9월1일 발생한 간토대지진 직후 많은 조선인이 일본인에 의해 무참히 살해된 사실과 관련된 자료, 목격자 증언을 추적한 작품이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와 스기오 의원 등 일본 정치인, 시민단체 관계자, 학살 피해자 유족들의 목소리가 담겨있다.

스기오 의원은 지난해 5월 참의원에서 일본 정부가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한 진상 규명 요구에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며 “올해를 놓치면 영원히 다룰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도 스기오 의원은 “만일 정권 교체가 이뤄진다면 사실관계와 기록을 조사해 무언가 정부 견해를 내야 할 것”이라며 정밀한 조사를 촉구했다. 사회민주당 후쿠시마 미즈호 대표도 “작년에 (정부에 조선인 학살 관련) 질문을 몇 번이나 했다”며 “(일본이) 보관 중인 공문서에서 정부가 전부 (학살을) 인정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다큐를 만든 김태영 감독은 스기오 의원과 출연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다큐 상영에 대해 “100년 만에 처음 있는 사건”이라며 “한국과 일본이 서로 평화롭게 지낼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