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통법규 위반 차량만 골라 '쾅'…억대 사기범들 檢 송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22:00:00 수정 : 2024-05-13 18:1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운전 중 진로를 변경하다가 법규를 위반한 차량만 골라 고의 교통사고를 낸 뒤 합의금 명목으로 수억 원을 챙긴 운전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오토바이 배달 기사 A씨, 보험사 직원 B씨, 어학 강사 C씨 등 3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A씨는 2017년 9월부터 5년간 고양시 일대에서 고의 접촉 사고를 낸 뒤 보험사로부터 치료 등을 위한 합의금으로 37차례에 걸쳐 1억3000여만원을 타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진짜 교통사고를 당하고 나서 건당 수백만 원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사 직원인 B씨는 지난 4년간 장기 렌트 차량으로 의도적인 교통사고를 내 15차례 걸쳐 3억2500만원 상당의 합의금을 편취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B씨는 장기 렌트 차량으로 운전하다 사고가 나면 본인은 일부 부담금 외에 다른 피해가 없다는 점을 노려 의도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어학 강사인 C씨도 5년 동안 11차례 교통사고를 일으키고 5300만 원 상당의 합의금을 타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공통점은 진로 변경 차량 등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보험사기에 대해 앞으로도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