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 여사 명품백·채 상병 사건’ 수사 급물살

입력 : 2024-05-13 23:00:00 수정 : 2024-05-13 18:4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최재영 목사가 13일 소환조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당시 지휘부로 지목된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이날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사무실 앞에서 입장을 밝히는 모습.


남정탁 기자, 경산=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