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월 은행권 가계대출 5.1조↑… 다시 증가세로

입력 : 2024-05-13 20:20:00 수정 : 2024-05-13 20:05: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용·주담대 모두 늘어… 한 달 만에 반등
기업대출 11.9조↑… 역대 세번째 증가폭

주택 매매거래 증가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5조원 넘게 증가했다. 기업대출도 12조원가량 늘어났다.

서울 한 은행 대출창구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정책 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1103조6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1000억원 늘었다. 지난 3월 1조7000억원 줄어 12개월 만에 감소했지만,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가계대출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865조원)이 4조5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237조5000억원)이 6000억원 각각 늘었다.

4월 기업대출 잔액은 1284조6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1조9000억원 늘었다. 4월 기준으로 역대 세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이 각각 6조5000억원, 5조4000억원 늘었다. 기업들의 자금 수요 증가와 함께 은행들의 기업대출 확대 전략이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예금은행의 4월 말 수신(예금) 잔액은 2329조6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32조8000억원 감소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