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 최신 공청기 옆에서 소고기 굽기 [이동수는 이동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세계뉴스룸 , 이동수는 이동중

입력 : 2024-05-14 06:00:00 수정 : 2024-06-03 13:2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 써보니
청정 성능 탁월…20분만에 오염도 95% 감소
물세척·UV 재생으로 주기적 필터 교체 없어
앞뒤·좌우 구분 없는 인피니트 디자인 적용
제품 등록부터 사용까지 ‘연결·편의성’ 높아

새 공기청정기가 생기면 가장 먼저 해보고 싶지만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바로 성능 테스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성능을 확인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집 안을 온갖 냄새로 채우고 공기청정기를 최대로 가동하면 된다. 모두가 아는 방법이지만 차마 시도하지는 않는다. 한 번 냄새가 밴 필터는 복구가 힘들고, 새 필터 값은 만만치 않아서다.

 

그 어려운 것을 기자가 해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을 입수한 당일인 지난 2일 제품 옆에서 소고기를 굽는 모습. 오염도는 곧바로 최대치인 999까지 증가했다.    이동수 기자

지난 2일 삼성전자의 최신 공기청정기를 입수해 그 옆에서 소고기, 베이컨, 김치를 한껏 구웠다. 테스트 대상은 지난 3월 출시된 최신 제품인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이다. 입수한 모델은 그중 ‘인피니트 라인 필터’가 적용된 청정 면적 100㎡(30.25평) 모델로 출고가가 189만9000원에 달한다.

 

약 190만원짜리 새 공기청정기를 받자마자 음식 냄새로 절여버리는 용기는 철두철미한 기자정신에서 나왔다.

 

아니다. 사실 인피니트 라인 필터에서 나왔다. 인피니트 라인 필터는 물로 세척해 재사용할 수 있다. 또 기존의 활성탄 방식 대신 광촉매와 자외선(UV)를 활용해 냄새를 제거한다. 일반 공기청정기처럼 필터를 통째로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을 분해한 모습. 맨 아래 납작한 필터가 활성탄이 없는 ‘광분해 탈취 필터’, 사각형 박스 모양이 집진부 물세척이 가능한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다    이동수 기자

인피니트 라인 필터는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와 광분해 탈취 필터로 나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워셔블 살균 집진 필터에서 미세먼지를 모으는 집진부(상단)은 물세척이 가능하다. 평균 2개월에 한 번 물에 씻어 다시 사용할 수 있다. 광분해 탈취 필터는 물로 씻는 대신 주기적인 UV 재생 기능이 탑재돼 탈취 효율을 구입 초기의 80% 수준까지 유지하면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테스트 첫 번째 타자는 등심. 굽자마자 공기청정기의 오염도가 최대치인 999까지 올라갔다. 하지만 멈추지 않았다. 달궈진 후라이팬에 베이컨과 김치를 연이어 올렸다. 공기청정기가 비명을 질렀다.

 

청정 성능은 만족스러웠다. 집 내 창문과 방문을 모두 닫고 20평 남짓한 거실 공간에서 공기청정기를 가동한 결과, 오염도가 20분만에 20분의 1 수준인 49로 감소했다. 새 필터라 그런지 공기청정기를 거쳐 나오는 바람에서도 냄새가 나지 않았다. 필터에 냄새가 배지 않았다는 뜻이다.

 

그래서 일주일 내내 하루 한 번 고기를 구웠다. 곁들임은 김치찌개, 달걀 프라이, 소시지 등으로 변화를 줬다. 그러나 필터에 냄새가 배지 않았다.

 

좌우, 정면에서 바라본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 4면이 동일한 세로 방향 패턴과 각 면이 부드럽게 연결되는 ‘라운드 스퀘어’ 디자인이 적용돼 어느 방향에서 보든 같은 모습이다.    이동수 기자 

◆디자인부터 ‘거대 필터’…성능 확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은 첫 인상부터 ‘성능 하난 확실하겠다’는 느낌을 받았다. 외관 자체가 마치 하나의 거대한 필터처럼 생겨서다.

 

이 제품은 어느 방향에서 보든 생김새가 같다. 4면의 패널에 동일한 세로 방향의 패턴과 각 면이 부드럽게 연결되는 ‘라운드 스퀘어’ 외관을 적용해서다. 상단의 전원 등 제품 컨트롤 버튼 부분을 제외하면 앞뒤, 좌우 구분이 안 된다.

 

‘iF 디자인 어워드 2024’ 수상작 온라인 페이지에 소개된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 제품 모습.    if 디자인 어워드 측 제공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은 올해 독일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상도 받았다. 주최 측은 “일반적인 공기청정기는 기능적인 측면만 고려한다. 하지만 이 제품은 기계적인 기능에만 집중하기보단 차분하고 조화로운 디자인 속에서 공기가 자연스럽게 드나들며 제 기능을 수행하는 하나의 공간으로 표현된다”고 말했다. 기자의 ‘거대한 필터’ 평가와 정확히 상반된 시각이라서 당황스러웠다.

 

4면의 생김새가 같다보니 오염된 공기도 4면 360도 방향으로 흡입하는 ‘4웨이(way) 서라운드 청정’ 기술이 적용됐다. 입수한 100㎡ 모델의 경우 기기 상단부가 열리는 ‘팝업 청정 부스터’를 작동시킬 수 있는데, 이때 최대 거리 11m까지 빠르게 깨끗한 공기를 보낼 수 있다.

 

부스터의 바람 세기는 일반 공기청정기가 아닌 서큘레이터 수준이었다. 그래서 화장실 청소를 한 뒤 벽면 물기를 말리는 용도로 부스터를 사용했다. 락스 냄새와 물기를 동시에 제거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봤다. 역시 성능 하난 확실했다.

 

제품 상단의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춘 화면을 캡쳐한 모습. 카메라로 비추기만 해도 제품을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플랫폼 ‘스마트싱스’에 바로 등록할 수 있는 링크가 뜬다. 오른쪽 사진은 스마트싱스에서 공기청정기 위치에 따라 바람 각도를 세부 조절할 수 있는 페이지.    이동수 기자

◆스마트싱스로 ‘AI·연결성’ 극대화

 

가장 인상깊은 점은 ‘연결성’이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플랫폼 ‘스마트싱스’에 제품을 등록해 사용하면 활용도가 배 이상 높아졌다.

 

스마트싱스 연결은 간편했다. 제품 상단의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면 스마트싱스에 공기청정기를 추가할 수 있는 링크가 떴다. 링크를 누르기만 하면 등록이 끝났다.

 

스마트싱스에선 공기청정기를 놓는 위치에 따라 부스터 회전 각도를 조절할 수 있었다. 좌우 코너, 한쪽 벽면 등 제품이 놓인 위치를 정하면 필터를 거쳐 깨끗해진 공기를 넓은 범위로 퍼뜨릴지 좁은 범위에 집중적으로 내보낼지 설정 가능하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 에어 인피니트 라인’ 제품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인공지능(AI) 가전=삼성’ 공식을 따른 청정 솔루션도 있다. 실내외 공기질을 비교·학습해 집 안 공기가 나빠질 것 같으면 미리 정화하는 ‘맞춤청정 AI+’ 기능이 탑재됐다. 한국표준협회에서 국제표준을 기반으로 인증하는 ‘AI+ 인증’을 받았다.

 

다른 삼성 가전과 연결해 사용하면 더 편리했다. 원래 집에서 쓰던 삼성전자의 시스템에어컨 등과 연계해 공기질을 더 정확하게 예측하고 관리할 수 있었다. ‘미세먼지가 나쁨일 때’ 등 미리 설정한 시작 조건에 따라 공기청정기와 시스템에어컨을 동시에 작동시키는 ‘자동 공기 관리’ 기능을 사용하니 순식간에 집 안이 청정해졌다.

 

이외에도 삼성전자의 음성 AI 비서 ‘빅스비’를 통해 실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농도 등을 음성으로 안내받거나 음성 명령으로 제어하는 편의성이 돋보였다.

 

‘이동 중’은 핑계고, 기자가 직접 체험한 모든 것을 씁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