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대 스트라이커’ 조규성, 덴마크 첫해 우승·득점왕 등극하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12:41:03 수정 : 2024-05-13 12:4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이 유럽 진출 첫 시즌에 덴마크 리크 우승과 득점왕을 달성할 수 있을까. 조규성이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미트윌란에 승리를 안겼다.

 

조규성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MCH 아레나에서 열린 오르후스와 2023∼20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챔피언십 라운드 7라운드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조규성의 활약 속에 미트윌란은 2-1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미트윌란(18승 4무 7패·승점 58)은 선두 코펜하겐(18승 4무 7패)과 승점 격차를 없앴다. 골 득실에서 코펜하겐(+28)이 미트윌란(+18)에 앞서고 있다.

 

두 팀 모두 시즌 종료까지 3경기를 남겼는데, 공교롭게도 오는 17일 열릴 다음 일정에서 두 팀이 맞붙는다. 이 맞대결 승자가 우승 경쟁에서 매우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조규성은 전반 24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리그에서 6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지난달 2일 노르셸란을 상대로 리그 11호 골을 터뜨린 조규성은 12호 골(시즌 13호 골)을 작성해 득점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안드리 구드욘센(륑뷔)이 13골을 넣어 이 부문 선두에 올라 있다. 조규성이 남은 3경기에서 계속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구드욘센을 넘어 유럽 무대로 진출한 첫 시즌부터 득점왕 트로피를 쟁취할 수 있다. 조규성은 8분 후에는 동료의 득점을 도와 미트윌란이 2-0으로 앞서가는 데 일조했다. 미트윌란은 전반 추가 시간 토비아스 안케르에게 한 골을 내줬으나, 경기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