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970년대 무협영화서 활약한 액션배우 남석훈 별세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3 10:15:24 수정 : 2024-05-13 10:1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영화감독으로도 활동…첫 연출작은 '악명'

1960∼1970년대 영화배우와 감독으로 활동했던 남석훈이 최근 세상을 떠났다. 향년 85세.

13일 영화계에 따르면 남석훈은 지난 7일 미국 하와이에서 숨을 거뒀다.

자신의 연출작'악명'에서 주연한 남석훈(오른쪽).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KMDb) 이미지 캡처

1939년 평양 출신인 고인은 어린 시절 서울로 이사해 자랐고, 고교 졸업 이후 가수로 출발했다. 미 8군 무대에도 올랐던 그는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1962년엔 임권택 감독의 '두만강아 잘 있거라'에 출연하며 배우로 데뷔했다.

이어 유현목 감독의 '푸른 꿈은 빛나리'(1963)를 비롯한 청춘 영화에 주로 출연하다가 1970년대 들어선 정창화 감독의 '철인'(1972), 변장호 감독의 '흑나비'(1974), 한국과 홍콩 합작의 '흑표객'(1974) 등 무협영화에서 액션 연기를 펼치며 인기를 끌었다.

감독으로 내놓은 첫 번째 연출작은 액션 영화 '악명'(1974)이다. 고인이 주연도 맡은 이 영화는 폭력 조직의 비정한 세계에서 벗어나려고 하다가 비극적 최후를 맞는 남자의 이야기다.

이어 한국과 홍콩의 합작 무협영화 '비밀객'(1975), '정무문(속)'(1977), '소림통천문'(1977)과 가수 김수희가 주연을 맡은 멜로 '너무합니다'(1983) 등을 연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