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분양 단지 절반 이상 청약 미달… 서울은 모두 완판

입력 : 2024-05-13 09:48:01 수정 : 2024-05-13 09:4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124.9대 1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올해 분양한 단지 중 절반 이상이 청약경쟁률이 미달됐으나 서울은 청약경쟁률이 작년보다 2.7배 높아지는 등 지역별 편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1∼4월 총 99개 단지가 1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한 가운데 절반이 넘는 52개 단지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1대 1에 못미쳤다.

 

미달된 52개 단지 중 36개 단지(69%)가 지방에 공급됐다.

 

지역별로는 울산(0.2대 1), 강원(0.2대 1), 대전(0.4대 1), 경남(0.4대 1), 부산(0.8대 1) 등에서 청약성적이 저조했다.

 

반면 서울에서 청약을 진행한 6개 단지는 모두 1순위에서 청약 접수가 마감됐다.

 

또 서울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124.9대 1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5.6대 1에 비해 2.7배 높아졌다.

 

올해 전국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이 4.6대 1로 작년 동기(6.8대 1)보다 낮아진 것과 대조적이다.

 

아울러 서울의 올해 3.3㎡당 평균 분양가는 7896만원으로 작년(3017만원)보다 2배가 넘는 수준이었다.

 

3.3㎡당 1억원이 넘는 분양가로 화제가 된 서울 광진구 포제스한강이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린 가운데 서울 서초구와 강동구 등 고급 주거지에 분양물량이 공급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높은 분양가에도 고급 주거지의 희소성 등이 부각되며 수요가 몰렸다.

 

그 결과 서초구 ‘메이플자이’는 1순위 평균 4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서대문구 ‘경희궁유보라’는 124대 1, 강동구 ‘더샵둔촌포레’는 9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도권에선 경기 성남에 각각 공급된 ‘엘리프남위례역에듀포레’(1순위 청약경쟁률 43.7대 1), ‘분당 금호어울림그린파크’(39.2대 1), 인천 서구의 ‘제일풍경채 검단3’(44.5대 1) 등에 수요가 몰렸다.

 

이들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향후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하게 공급된 것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지방에선 전북 전주 ‘서신 더샵비발디‘ 55.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지방공급 단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주 시내 중심에 위치해 각종 편의시설 접근성이 우수하며 학군, 쾌적성 등을 갖춘 브랜드 대단지라는 점이 흥행 배경으로 분석된다.

 

미분양 적체로 분양 시장이 침체된 대구에서도 지난달 분양한 ‘범어 아이파크’가 1순위 청약에서 1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수성구민운동장역이 바로 옆에 있는 초역세권인 데다, 우수한 학군으로 분양 전부터 주목받았다.

 

직방은 올해 청약시장의 ‘옥석 가리기’가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직방 관계자는 “수도권인지, 지방인지 여부보다 향후 차익 실현 가능성과 입지적 장점이 청약 성적을 가릴 주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