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절연장비 착용 정밀 진단… 전동화 대비하는 중고차 업계

입력 : 2024-05-12 20:59:22 수정 : 2024-05-12 21:5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급성장하는 중고 전기차 시장

보조금 감소 탓 신차 구입 부담 증대
중고 전기차 거래량 4년 새 5배 급증

인천 오토플러스 중고차 상품화 공장
정비사들 보호장구 중무장 꼼꼼 정비

현대·기아 인증 전기중고차 판매 시작
“배터리 등급 세분화 소비자 불안 해소”
7일 인천 청라지구에 있는 오토플러스의 중고차 상품화 공장 ATC에 들어서자 많은 차량 사이에 마련된 별도 구역에서 진행되는 전기차 정비가 눈에 띄었다. 정비사가 절연 헬멧과 장갑, 앞치마 등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전기차 EV6를 살펴보고 있었다. 절연 안전장비와 검사장비를 갖춰놓은 이곳에서만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정비를 할 수 있다. 박종호 오토플러스 생산본부 전무는 전압이 0볼트로 나오는 측정기를 가리키며 “퓨즈 박스 내에서 전기를 차단한 다음 평상시 700볼트의 전기가 사라졌는지 재점검한 뒤 300볼트 이하로 떨어져야 정비를 할 수 있다”며 “도장, 판금 등 다른 공정에서도 별도의 전기 차단 작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7일 인천 청라지구의 오토플러스 중고차 상품화 공장에서 정비사가 절연장비를 갖추고 전기차를 정비하고 있다. 오트플러스 제공

◆정밀해지는 중고 전기차 진단

 

오토플러스는 전기차를 포함해 상품화된 중고차를 온라인 직영판매 브랜드 리본카를 통해 비대면으로 판매하고 있다.

 

특히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중고 거래도 늘어나며 전기차 전용 시설을 갖추고 정비의 전문성을 높이고 있다. 오토플러스에서 판매하는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는 매달 50∼100대 정도다.

 

중고차 업계에서 전기차 판매는 뜨거운 현안이다. 전기차가 이제 막 본격적으로 중고차 매물로 나오기 시작하고 있어 수십년 동안 거래된 내연기관차와 같은 성능평가와 가격산정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 보조금 액수와 기준이 매년 바뀌고, 핵심 부품인 배터리 상태를 측정하는 것이 까다로로운 점 등이 중고 거래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요소다.

 

기아는 지난해 10월 인증중고차 판매를 시작할 때 전기차도 포함해 EV6, EV9, 레이 EV, 니로 EV 등을 판매하고 있다. 현대차는 비슷한 시기 내연기관차 위주로 인증중고차 판매를 시작한 뒤 올해 3월부터 전기차를 추가해 아이오닉5, 아이오닉6, GV60, 코나 일렉트릭 등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두 브랜드 모두 판매 페이지에 배터리 등급을 5개로 나눠 보여주고, 1회 충전 주행 거리가 신차 대비 어느 정도 수준인지 표시하고 있다. 배터리 등급은 배터리 컨트롤, 배터리 충전, 배터리 분배, 전력변환 시스템을 검증해 산정된다는 설명이다.

 

현대차는 “배터리와 관련한 소비자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현대차그룹 기술연구소와 중고차 인증 방안을 논의해 배터리가 얼마만큼 쓰였는지, 주행 중 배터리 손상은 없었는지 등을 꼼꼼히 파악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고 전기차 거래는 계속 성장 중

 

현재 신차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고 있는 것과 달리 중고 전기차 시장에서 전기차는 갈수록 거래량이 확대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전기차 보급 확대에 힘입어 중고 전기차 거래는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4월 중고 전기차 거래량은 1만102대로,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해 거래량(2만4659대)의 3분의 1을 이미 넘어섰다.

 

중고 전기차 거래량은 2019년 5012대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2만4659대로 약 5배 급증했다. 전체 중고차 중 전기차 거래 비중도 2019년 0.3%에서 지난해 1.2%로 1%대를 처음 넘긴 뒤 올해 1.5%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고 경유차의 거래량은 63만4877대에서 55만5709대로, 중고 LPG차의 거래량은 22만3974대에서 19만4950대로 오히려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해 많이 거래된 중고차 모델은 테슬라 모델3(3764대), 아이오닉5(2224대), 코나 일렉트릭(2177대), EV6(1734대), 쉐보레 볼트 EV(1674대) 순이었다.

 

전기차 신차를 구입할 때 보조금을 받은 경우 의무 운행 기간 2년을 넘기면 중고로 판매할 수 있다. 서울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구입 후 2년 내 매각하거나 관내 주민이 아닌 타 지자체 주민에게 판매할 경우 받은 보조금 일부를 반납해야 한다. 이에 따라 전기차 보급이 본격화된 2020년대 초반 이후 3∼4년이 지난 현재가 중고 전기차 매물이 시장에 점차 쏟아져나오는 단계인 셈이다.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 규모를 갈수록 줄이고 있어 신차 구입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중고 전기차 수요 증가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전기차 보조금은 2018년 최대 120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650만원으로 축소됐다.

 

전기차 가격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평가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은 업계의 과제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은 전체 중고차 거래 중에서 중고 전기차 비중이 크지 않지만 앞으로 수요와 공급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대기업도 중고 전기차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어 시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