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안 합니다”…‘유영재와 이혼’ 선우은숙, 결국 눈물

입력 : 2024-05-12 12:50:50 수정 : 2024-05-12 13:2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선우은숙이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하차했다.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방송인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경인방송 제공

 

11일 연예계에 따르면 선우은숙은 지난 9일 녹화를 끝으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하차했다. 선우은숙이 하차한 건 2019년 첫 출연 이후 5년 만이다. 작가들과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우은숙은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출연진과 제작진을 향해 “부담이 되고 싶지 않았다”, “개인사로 의도치 않게 피해를 줘 미안하다”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우은숙은 전남편인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송사 등으로 더는 동치미 촬영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분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서울을 떠나 제주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지난 2022년 10월 유영재와 결혼한 그는 동치미에서 신혼 생활을 공개하는 등 행복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선우은숙은 1978년 KBS 특채탤런트로 데뷔했다. 1981년 탤런트 이영하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둘을 뒀으나, 2007년 이혼했다.

 

선우은숙은 2022년 10월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 소식을 알렸으나, 지난달 파경을 맞았다. 이후 유영재 삼혼설 등이 제기됐고, 선우은숙은 지난달 22일 “이혼 이틀 만에 언론보도를 통해 유영재씨가 사실혼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선우은숙 친언니 A씨에 대한 유영재의 강제추행 혐의도 폭로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지난해부터 5회에 걸쳐 유영재가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유영재는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에서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다툼을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삼혼을 숨긴 적이 없고 사실혼, 양다리 등도 근거없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