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얼마나 억울했으면…‘1억원대’ 배추 수확 포기한 농민 하소연

입력 : 2024-05-11 17:18:31 수정 : 2024-05-11 17:1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농약도 치지 않고 정성들여 키운 배추를 모두 뽑아 버리기 시작한 60대 농민의 사연이 소개됐다.

 

수확 포기한 배추 (사진=연합뉴스/농민 제공)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북 청송군 주왕산면 마평리에 사는 농민 A(65)씨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자신의 배추밭 2만9000여㎡(9000여평)에서 수확을 앞둔 배추를 일일이 뽑았다.

 

그는 오늘 안으로 배추를 모두 뽑아 버릴 계획이다. 버려지는 배추는 현재 가격으로 환산하면 1억원은 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체장애(4급)를 가진 A씨는 지난 3월 중순 파종한 뒤 혼자서 배추 농사를 지어왔다. 농약도 치지 않으면서 1등 품질 배추로 키웠지만 수확을 포기했다.

 

정부가 가격 안정을 위해 배추의 정부 비축량 방출을 확대하고, 배추에 할당관세를 적용해 수입하기로 한 것에 억장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가격 안정을 위해 다른 농산물에 대해서는 지원이 이뤄지기도 하는데 배추 재배 농가에만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것에도 화가 났다고 한다.

 

A씨는 “배추가격이 아무리 올라도 유통구조 개선 등이 이뤄지지 않으면 농민들 형편은 나아지는 게 전혀 없다”며 “뼈 빠지게 일해도 돈을 벌 수 없는 농민들 입장을 생각하지 않는 것에 화가 나 수확을 포기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11일 오전 경북 청송군 주왕산면의 한 배추밭에서 농민들이 수확을 포기한 배추를 뽑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농민 제공)

아울러 “현재 배추가격은 소비자들에게는 비쌀지 모르지만 도매시장에서는 가격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농민들이 받는 가격은 엉망인 상태”라며 “나 혼자라도 수확을 포기해 농민들이 가격을 제대로 받을 수 있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배추 1포기 가격은 이달 10일 기준으로 3808원에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7000원이 넘기도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