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처님오신날’ 맞아 5만명 연등행렬 예정…내일은 뉴진스님 뜬다

입력 : 2024-05-11 11:08:29 수정 : 2024-05-11 17:0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1시부터 종로 일대 양방향 차량 전면 통제…버스 73개 노선 우회

부처님 오신날(5월15일)을 앞두고 11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연등 행렬이 펼쳐질 예정이다.

‘뉴진스님’으로 활동 중인 개그맨 윤성호. 2024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11일 대한불교조계종 등 불교계 종단들로 구성된 연등회보존위원회에 따르면 오늘 오후 7부터 서울 흥인지문(동대문)을 출발해 종각 사거리를 거쳐 조계사까지 가는 연등 행렬이 진행된다. 이에 따라 종로 일대 교통이 전면 통제된다.

 

아기 부처 조각상과 사자, 코끼리, 룸비니대탑, 연꽃, 청룡, 봉황 등 여러 가지 모양의 대형 장엄등과 참가자들이 직접 들고 이동하는 행렬등이 종로의 밤거리를 수놓을 예정이다.

 

연등회보존위원회는 전국 여러 사찰에서 온 신도와 일반인 등 행렬 참가자가 약 5만명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베트남, 방글라데시, 네발, 스리랑카, 태국, 미얀마 등에서 한국으로 이주한 불교 신자들도 행렬에 함께 한다.

 

오후 7시30분부터 보신각 앞에 특설 무대를 설치해 비보이팀 생동감크루, 퓨전밴드 경성구락부, 록그룹 노라조 등이 여러 가지 공연을 선보이고 강강술래, 꽃비 대동놀이 등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를 벌인다.

 

연등 행렬 출발에 앞서 동국대 대운동장에서 연희단이 율동을 선보이고 아기 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灌佛) 의식, 연등법회를 한다.

 

일요일인 12일에는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와 삼봉로가 교차하는 조계사앞사거리에 설치한 무대에서 오후 8시45분부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을 연다.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부처핸섬’ 등 불교적인 요소와 신나는 음악을 결합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5월20일 서울 동대문과 종로 일대에서 대규모 연등 행렬이 열리는 모습. 연합뉴스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 일대에서 등 만들기 체험, 불교박람회 인기 아이템을 다시 볼 수 있는 부스 등을 설치해 전통문화마당을 운영한다. 오후 7시부터는 소규모 연등 행렬도 시행한다.

 

행사의 순조로운 진행을 위해 일대의 교통을 통제한다.

 

연등 행렬의 주요 이동 경로인 종로 동대문∼종각사거리 구간은 11일 오후 1시부터 12일 오전 3시까지 전 차로가 통제된다. 장충단로 동국대 앞∼동대문 구간은 11일 오후 6시∼8시 30분, 세종대로사거리∼종각사거리와 안국사거리∼종각사거리는 같은 날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양방향 모든 차로를 통제한다.

 

12일에는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안국사거리∼종각사거리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 일대를 지나는 버스 73개 노선은 우회한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