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물가 잡기 총력… 조금만 기다려 달라” 尹, 시민들과 직접 소통

, 이슈팀

입력 : 2024-05-11 09:00:00 수정 : 2024-05-10 22:2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시민들을 직접 만나 “정부에서 물가를 잡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약속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윤 대통령은 10일 서울 중구에서 직장인들이 자주 찾는 식당가를 찾아 외식 물가를 점검하고 인근 청계천을 산책하며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서울 서대문구의 대표적 전통시장을 방문해 장바구니 물가 상황도 점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중구 청계천을 방문하기 위해 이동 중 다동 무교동 음식문화의 거리의 한 음식점 직원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외식 물가도 점검하고 시민 여러분을 만나기 위해 나왔다”며 “그동안 경호 등의 이유로 시민 여러분이 불편할까봐 잘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한 시민이 “자주 나오세요”라고 요청하자 윤 대통령은 “여러분이 불편하지 않으시면 자주 나오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 식당에서 참모들과 김치찌개를 먹으며 외식 물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치찌개 등 시민들이 주로 찾는 음식 가격 상승에 대해서 “인건비와 식자재 가격이 올라서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청계천으로 이동해 산책 나온 직장인, 시민들과 소통했다. 직장인과의 화두 역시 물가였다. 윤 대통령이 “요즘 외식 많이 하시냐”고 하자 한 직장인이 “물가가 많이 올라 힘들다”고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정부에서 물가를 잡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독립문 영천시장을 방문해 정육점, 생선, 채소, 과일 점포 등을 돌아봤다. 윤 대통령은 상인들에게 장사가 잘되는지 물었고,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에게는 물가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한 점포 상인은 “온누리 상품권 수수료가 높아 상품을 값싸게 팔 수 없어 물가가 오르고 있다”고 했고 이에 대통령은 동행한 박춘섭 경제수석비서관에게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