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배자를 쫓고 있다”…형사 사칭해 여성들 개인정보 빼돌린 전직 경찰 잡혔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0 18:00:00 수정 : 2024-05-10 17:3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에 형사로 속여 민간인 여성 7명의 개인정보를 빼돌린 전직 경찰관이 13일 만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10일 오후 2시10분쯤 서울 강남구 한 식당에서 A씨를 공무원자격사칭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사진=뉴시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4시46분쯤 공중전화를 이용해 청주시 흥덕구 한 지구대에 전화를 걸어 같은 경찰서 소속 형사라고 속이고 특정 이름의 30대 초중반 여성들의 신원 조회를 요청했다.

 

그는 “수배자를 쫓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그가 요청한 여성들의 주소와 주민등록번호를 알려줬다.

 

그러다 경찰이 A씨의 신원을 확인하려 하자 전화를 끊었다.

 

공중전화로 전화를 걸어 그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공중전화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가 범행 후 시외버스를 타고 충남 천안을 거쳐 서울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그는 여러 차례 옷을 갈아입고 현금만 쓰는 등 추적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에도 서울에서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2022년 수감돼 지난해 12월 출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흥신소의 의뢰를 받고 범행한 것으로 보고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건 직후 경찰은 피해자 7명 중 6명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지원 사항을 안내했다.

 

1명은 해외거주자라 연락이 닿지 않아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홈페이지에 사과문과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안내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