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4·3 의인’ 문형순 전 경찰서장 국립호국원에 잠들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1 09:28:09 수정 : 2024-05-11 09:2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청, ‘경찰영웅’ 문 서장 안장식…6·25 참전 유공

제주 4·3 당시 양민들을 살린 고(故) 문형순 전 모슬포경찰서장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경찰청은 10일 제주시 오등동 국립제주호국원에서 참전유공자인 문 전 서장의 안장식을 열었다.

10일 오후 제주시 오등동에 있는 국립제주호국원에서 고(故) 문형순 전 모슬포경찰서장 안장식이 열리고 있다. 제주경찰청 제공

문 전 서장은 일제강점기 광복군 등에서 항일무장 독립운동을 했다. 또 광복 후 제주 4·3 당시 민간인 총살 명령을 거부해 제주민 수백명의 목숨을 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찰영웅’으로 선정됐다.

 

문 전 서장은 1949년 제주 4·3사건 당시 대정읍 주민 100여명을 살리고, 1950년 군의 예비검속자 처형 지시 이행을 끝까지 거부해 278명의 생명을 구한 경찰영웅이다.

 

일제강점기 만주 일대에서 독립운동을 한 독립운동가이기도 하다. 그러나 1953년 경찰을 퇴직한 이후로는 자녀 없이 쓸쓸한 노년을 보내다 1966년 제주도립병원에서 사망, 이북5도민 공동묘지에 안장됐다.

 

경찰청은 문 전 서장의 독립운동 경력을 바탕으로 생전 1차례를 포함해 총 6차례에 걸쳐 국가유공자 서훈을 추진했으나 입증자료 미비 등을 이유로 계속해서 서훈이 보류됐다.

 

이에 지난해 6·25 전쟁 중 경찰 재직 경력을 토대로 국가유공자 서훈을 다시 추진한 끝에 비로소 국가유공자 및 국립묘지 안장 자격이 인정됐다.

안장식은 윤희근 경찰청장, 이충호 제주경찰청장, 김애숙 제주도 정무부지사 등 제주 도내 주요 기관장과 4·3희생자 유족회, 4·3평화재단, 4·3사건 당시 문 전 서장의 결단으로 생명을 구한 강순주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윤 청장은 추도사에서 “문 서장님의 국가유공자 서훈과 국립묘지 안장으로 영웅을 존중하고 기억하는 사회를 만들어가려는 노력이 보상받은 것 같아 뜻깊다”며 “14만 경찰은 문 서장님과 같이 언제나 국민을 지키는 사명을 굳건히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