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라인야후 지분 매각 가능성 첫 인정…소프트뱅크와 협의 중”

입력 : 2024-05-10 15:25:16 수정 : 2024-05-10 17:5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율적 판단 사항, 원칙 분명히 한 정부 배려 감사”

네이버는 자본 관계 재설정을 포함한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일본 소프트뱅크와 모든 가능성을 열고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인야후 지분 매각 이슈와 관련해 네이버 측이 내놓은 첫 공식 입장이다.

네이버. 연합뉴스

10일 네이버는 라인야후 사태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고 “네이버는 회사의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고자 회사 자원의 활용과 투자에 대한 전략적 고민과 검토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회사에 가장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해 지분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고 소프트뱅크와 성실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일본 소프트뱅크와 함께 라인야후의 지주회사인 ‘A홀딩스’의 지분을 각각 50%씩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는 “보안침해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라인야후 사용자들에게도 죄송함을 표하며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되도록 라인야후, 소프트뱅크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네이버 주주들을 위해, 또한 라인야후의 주요 주주이자 협력 파트너로서 네이버와 라인야후의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것을 최우선에 두고 중요한 결정들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네이버는 “양국의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항으로 원칙을 분명히 해주신 정부의 배려에 감사하다”며 “국가의 디지털 경쟁력에 크게 기여하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회사를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3월부터 라인야후가 시스템 업무를 위탁한 네이버에 과도하게 의존해 보안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며 ‘자본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했다. 이를 두고 일본이 네이버로부터 라인야후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소프트뱅크 미야카와 준이치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결산설명회에서 “라인야후 측이 네이버와 업무위탁 관계를 차례대로 종료하기로 전날 발표했다”며 “라인야후 요청에 따라 보안 거버넌스와 사업전략 관점에서 자본 재검토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협의 중인 현시점에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앞으로 보고할 일이 생기면 신속하게 공개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