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국인 노린 '나쁜손'…절도전과 12범, 소매치기하다 또 구속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0 17:26:09 수정 : 2024-05-10 17:2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소 사흘 만에 절도한 동종전과 10범도 경찰에 붙잡혀

절도 전과가 있는 50대 남성이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소매치기하다가 또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전동차를 타고 내리는 중국 여성 관광객 2명의 가방을 열고 지갑과 현금 등을 훔친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지난달 13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3월 26일 오후 5시 17분께 서울 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하차하는 승객 가방에서 지갑을 빼내는 50대 남성 A씨의 모습. 서울경찰청 제공

수사 결과 A씨는 두 차례에 걸쳐 48만6천원과 700위안(약 13만3천원)을 훔쳤으며, 훔친 돈은 식비 등으로 모두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경찰에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전과 19범에 12번의 절도 전력이 있으며, 절도죄로 1년 8개월 동안 수감됐다가 작년 11월 출소한 뒤 4개월 만에 동종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퇴근 시간대 백팩이나 핸드백을 멘 여성 승객 중에서도 피해에 대처하기 어려운 외국인 관광객을 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3월 27일 오후 4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에서 소매치기한 현금을 세어보는 A씨의 모습. 서울경찰청 제공

지난 3월 13일엔 50대 남성 B씨가 전동차 안에서 피해자 가방을 열고 현금 10만원이 든 지갑을 훔쳤다가 이튿날 검거되는 일이 있었다.

동종전과 10범인 B씨는 같은 달 10일 출소하고 사흘 만에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소매치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잠금장치가 없는 가방을 옆이나 뒤가 아닌 앞으로 메고, 피해 발생 시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