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대 교수들, 10일 또 집단 휴진… 참여율은 미지수

, 이슈팀

입력 : 2024-05-10 11:25:42 수정 : 2024-05-10 11:25: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 1회 휴진방침

의대 교수들이 정부의 의대증원 강행에 반발하며 10일에도 하루 동안 휴진한다. 다만 앞선 집단 휴진 때와 마찬가지로 의료 현장에 큰 혼란은 없을 전망이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주 1회 휴진방침에 따라 지난달 30일, 이달 3일에 이어 이날도 전국적으로 휴진에 들어간다. 전의비 측은 “전국적 휴진은 더 많은 대학이 참여하는 휴진을 뜻한다”고 했으나, 앞선 휴진 때처럼 의료 현장에서 혼란이 벌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의대 교수들은 휴진 방침에도 응급·중증·입원환자의 진료·수술은 유지함으로써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한 '선언적 반발'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한 병원에서 의료진들이 걸어가고 있다. 뉴스1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빅5’ 중에서는 서울대·서울아산·세브란스·서울성모병원 등 4곳 교수들이 전의비 소속이라 일부 교수들이 휴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교수들이 개별적으로 휴진을 선언했던 지난달 30일과 이달 3일에도 대부분의 병원이 무리 없이 운영됐다. 서울대병원이나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은 병원 자체가 문을 닫는 일 없이 정상 운영된다는 입장이다. 서울성모병원은 개원기념일을 맞아 오는 10일 오전에는 정상 진료하고 오후에는 애초에 휴무라고 밝혔다.

 

지방에서도 대규모 휴진 움직임은 아직 보이지 않고 있다. 전남대병원은 집단 휴진하는 진료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울산대학교병원도 이달 3일 이미 휴진한 만큼 이날에는 휴진에는 동참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계명대 의대 교수들은 이날 자율 휴진에 들어가지만, 이달 3일 휴진 때도 내과 소속 교수 일부만 휴진하면서 사실상 정상 진료가 이뤄졌다.

 

한편 정부는 법원이 요구한 증원의 근거 자료를 제출하는 한편 의료개혁특별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개혁 논의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날 2차 회의에서는 특위 산하 전문위원회 구성·운영방안과 4대 과제의 구체적 의제를 다룰 예정이다. 앞서 대한의사협회(의협)와 전공의 등이 빠진 채 출범한 의료개혁특위 1차 회의에서는 중증·필수의료 보상 강화 등 4대 논의 과제를 선정했다.  정부는 또한 이날 법원 요청에 따라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와 의사인력전문위원회 회의록 등 관련 자료를 법원에 제출한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