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헝가리, ‘전천후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 격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0 10:07:39 수정 : 2024-05-10 10:4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을 순방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우호 관계를 과시하며 양국 간 협력 수준을 더 끌어올리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과 오르반 총리는 이날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은 전천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가 되어 협력 수준을 더 높게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에너지와 인프라 등 18개 분야에서 협정을 체결하고 긴밀하게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업 내용은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지만 철도와 도로 인프라 건설, 원자력 에너지, 자동차 산업 등 분야에서 기존의 양국 협력 사업을 촉진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에 투자하는 중국 기업에 공정한 조건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시 주석은 자국의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구상과 헝가리의 경제개방 전략이 매우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경제뿐 아니라 안보·외교 분야에서도 두 정상은 공감대를 드러냈다. 오르반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 종전 방안과 관련해 “즉각적인 휴전과 평화 회담을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따라서 시 주석이 제시한 중국의 평화 계획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평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은 각국 주권과 독립, 영토 완전성 보장, 유엔헌장 취지 준수, 냉전사고 버리기, 각국의 합리적 안보 우려존중 등 12개 조항으로 구성돼 있다. 휴전을 촉구하지만 러시아군의 점령지 철수를 요구하지는 않는 취지로, 서방국들이 우크라이나 평화 협상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삼는 내용들과는 거리가 있다.

 

오르반 총리는 “중국은 새로운 세계 질서에서 기둥 같은 국가”라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시 주석은 헝가리가 중국과 유럽연합(EU)과 관계 증진에 있어서 EU 내에서 더 큰 역할을 할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헝가리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 주석은 정상회담에 앞서 헝가리 매체 ‘마자르 넴제트’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우리(중국·헝가리)의 양자 관계는 황금 항해를 시작했다”며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여정에서 중국은 헝가리 친구들과 긴밀히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6일 5년 만의 유럽 순방에 나선 시 주석은 프랑스와 세르비아를 찾은 뒤 전날 마지막 방문국 헝가리에 들어왔다. 헝가리 공군은 시 주석을 태운 항공기가 영공 안으로 들어오자 전투기들을 보내 호위했다. 오르반 총리가 공항에서 직접 시 주석을 맞이했고, 수요크 터마시 헝가리 대통령이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 마련한 환영 만찬으로 시 주석을 환대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EU 회원국임에도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헝가리는 중국과 여러 방면에서 밀접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오르반 총리는 EU 지도자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일대일로 계약을 체결했으며 중국은 최근 몇 년간 헝가리 투자 프로젝트에 160억달러(약 21조9000억원) 이상을 넣었다.

 

중국 배터리업체인 닝더스다이(CATL)는 헝가리에 78억달러(약 10조7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고,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도 헝가리 남부 도시 세게드에 공장을 건립 중이다. 비야디에 이어 중국 창청자동차(GWM)가 헝가리에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도 양국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르반 총리는 중국에 유럽 중부의 자동차 공급망 공간을 내어주면서 부다페스트와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를 연결하는 철도 사업에 중국의 투자를 받았다. 부다페스트 중심부와 공항을 연결하는 고속철도 사업에도 중국의 참여가 점쳐지고 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