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괴벨스’ 김기남 영결식…김정은, 장지까지 동행

입력 : 2024-05-10 08:23:14 수정 : 2024-05-10 08:2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노혁명가 덕에 주체혁명 위업 전진시킬 수 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사망한 김기남 전 노동당 선전 담당 비서의 발인식, 영결식에 참석하고 장지까지 동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기남 전 노동당 선전선동 담당 비서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보통강구역 서장회관을 찾아 조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평양 서장회관에서 진행된 고인의 발인식을 지켜보며 "우리 당의 참된 충신, 견실한 혁명가, 저명한 정치활동가를 잃은 크나큰 상실의 아픔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직접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고인의 국장(國葬)을 지휘한 김 위원장은발인식에 이어 신미리애국열사릉에서 거행한 영결식에도 참석해 고인이 잠든 관 위에 손수 흙을 얹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기남 동지와 같은 혁명의 원로들이 있어 역사의 풍파 속에서도 주체혁명 위업을 줄기차게 전진시켜올 수 있었다”며 “노혁명가가 지녔던 고결한 풍모는 충성과 애국으로 빛나는 삶의 본보기”라고 말했다.

 

조선인민군 명예의장대가 늘어선 채 진행한 영결식에서는 고인을 기리며 조총 180발이 발사됐고, 고인이 당에 60여년간 몸담으며 세운 업적을 기리는 애도사를 리일환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낭독했다.

 

리 비서는 고인이 “견디기 어려운 병상에서도 수령을 받들지 못하는 안타까움에모대기며 자기의 몫까지 합쳐 김정은 동지를 잘 받들어달라고 당부하고 또 당부했다”고 전했다.

 

노환과 다장기기능부전으로 병상에서 치료받아오다 숨진 고인은 1956년 당 중앙위원회에 처음 발을 들인 이래로 60여년에 걸쳐 노동당 사상 건설과 영도력 강화에 힘쏟았다.

 

김일성종합대학 학부장, 노동신문 책임주필 등을 역임하고 당 선전선동부 부장에 이어 선전 담당 비서를 지내, 나치 독일의 선전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에 비견되며,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의 3대 세습 정당성 확보와 우상화에 앞장섰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