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상서 차별 받으면 빨리 늙는다…“심장질환, 고혈압, 우울증 등 건강 위협” [건강+]

입력 : 2024-05-11 19:18:51 수정 : 2024-05-11 20:4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뉴욕대 연구팀, 차별과 생물학적 노화 관계 조사
인종, 성별 등 차별 겪은 사람 건강 문제 위험 커

50대 직장인 김모씨는 ‘새벽형 인간’으로 불린다. 오전 9시까지 회사에 출근하면 되는데, 김씨는 7시면 도착해 업무를 본다. 김씨가 새벽형 인간이 된 이유는뭘까. 그는 “유능하고 젊은 후배들이 치고 올라와 늘 긴장한다”며 “능력이 안되면 직장에서 차별 받아 다닐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빨리 늙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김씨처럼 직장에서 차별 받는 처지가 되면 빨리 늙는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차별이 분자 수준의 생물학적 노화 과정을 가속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종차별 반대 행진에 등장한 팻말. EPA연합뉴스

미국 뉴욕대 글로벌 공중보건대학원 아돌포 쿠에바스 교수팀은 10일 의학 저널 ‘두뇌 행동 및 면역-건강’(Brain Behavior & Immunity-Health)에서 성인 2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차별과 생물학적 노화 관계 조사에서 차별을 많이 경험할수록 생물학적 노화가 빨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쿠에바스 교수는 “이 연구는 차별을 분자 수준 변화와 연결, 노화 관련 질병ㆍ사망 차이의 잠재적 근본 원인을 밝힌 것”이라며 “차별 경험이 노화 과정을 앞당기고 질병·조기 사망률에 기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인종, 성별, 체중, 장애 등 정체성 관련 차별을 겪는 사람은 심장질환, 고혈압, 우울증 등 건강 문제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차별과 노화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1995년부터 25~47세 미국인을 대상으로 심리, 사회적 요인, 건강에 대해 추적하는 미국 중년기 연구(MIDUS) 참가자 2000여 명의 혈액 표본과 설문조사 데이터를 수집했다.

 

설문에는 일상생활에서의 사소한 무례함 같은 일상적 차별과 경찰관으로부터 신체적 위협을 받는 것과 같은 중대 차별, 직장에서의 부당한 관행 같은 직장 내 차별등 세 가지 형태의 차별 경험에 대한 질문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이어 스트레스와 노화 과정의 생물학적 영향 평가에 사용되는 지표인 DNA 메틸화(DNA methylation)의 세 가지 척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차별 경험이 생물학적 노화 촉진과 관련이 있고, 차별을 더 많이 경험한 사람은 차별을 덜 경험한 사람보다 생물학적 노화 현상이 더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일상적 차별과 중대 차별이 생물학적 노화 촉진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심층분석에서는 흡연과 체질량 지수(BMI) 두 요인이 차별-노화 연관성에 절반 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절반은 코르티솔 증가와 수면 부족 등 다른 스트레스 반응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됐다.

 

쿠에바스 교수는 “심리사회적 스트레스 요인과 생물학적 노화를 연결하는 다양한 과정이 있는 것 같다”며 “이 연구는 건강한 노화를 돕고 건강 형평성을 증진하기위해서는 모든 형태의 차별을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