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中대북협상대표 회동… 美 "탈북민 강제북송 말라"

입력 : 2024-05-10 00:34:58 수정 : 2024-05-10 00:3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과 중국의 대북 협상 대표가 9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정 박 국무부 대북 고위 관리는 이날 류샤오밍(劉曉明)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북한의 도발적이고 무책임한 언사와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지역과 세계 안보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불법적인 무기 이전을 포함한 북·러 군사협력 심화에 대한 우려를 강조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임기 연장에 대한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방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정 박 대북고위관리는 망명 신청자를 포함한 북한 주민(탈북민)을 중국 당국이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는 데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우려를 표명하고 강제송환 금지 의무 준수를 중국에 요구했다.


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