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YT "네타냐후, 바이든과 통화…이란 보복 계획 철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15 00:10:28 수정 : 2024-04-15 07:3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 이후 자국에 공습을 강행한 이란을 향한 보복 공격을 철회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23년 10월1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하는 모습. AP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14일 회의를 열어 보복 공격에 나서는 방안을 비롯해 이란의 공습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의 통화 후 보복 공격 안건을 철회했다. 이스라엘 관료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 경미한 피해를 받았다는 것도 보복 공격을 취소한 이유 중 하나라고 NYT에 전했다. 전날 이란의 공습 직후 전시 내각 일부 구성원은 보복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가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 후 낸 성명에서 이스라엘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란은 지난 13일 이스라엘을 향해 드론과 미사일 수백기를 발사했다. 지난 1일 시리아의 이란 영사관을 이스라엘이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급 지휘관 등 10여명이 사망한 지 12일 만에 단행한 보복이었다. 다만 이스라엘군과 미국·영국·요르단군의 합동 요격으로 드론·미사일의 99%가 파괴됐다고 전해졌다.

 

이스라엘 전시 내각을 구성하는 3인 중 한 명이자 온건파인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도 즉각 보복하는 방안에 거리를 뒀다. 기습 공격을 막은 만큼 적절한 시기에 이란에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간츠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란은 이스라엘에도 위험 요인이지만 역내 안보의 도전이자 세계적 문제”라며 “어제 이란의 공습을 극복한 것은 이스라엘과 전 세계가 함께 이란에 맞선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방어는 이스라엘의 안보를 위해 반드시 활용해야 할 전략적 성과다”며 “우리가 구축한 전략적 동맹과 지역 내 협력 체제는 더욱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