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권영세 등 하마평…민주 "국민 뜻 반영한 인사해야"

, 이슈팀

입력 : 2024-04-13 17:18:21 수정 : 2024-04-13 21:1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10 총선에서 여권이 참패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비서실장 교체 등 인적 쇄신 절차를 밟고 있다. 총선에서 대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반영한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3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관섭 비서실장의 사의를 수용하고 이르면 14일 후임 비서실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비서실장 하마평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등 정치인 출신 인사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부터).

새 비서실장 인선 뒤에는 대통령실 참모진도 추가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이상 참모진은 지난 11일 일제히 사의를 표명했다.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 역시 교체가 유력시된다. 후임 총리 후보자로는 국민의힘 주호영·권영세 의원 등이 거론된다. 

 

민주당은 전향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하고 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부·여당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무엇을 뜻하는지 제대로 살피고 무겁게 받아 총리 임명과 대통령실 참모 인선부터 달라진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최근 여권 내에서 거론되는 후임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총리 하마평을 두고는 “인물들의 면면을 볼 때 대통령이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는지 의문”이라며 “불통의 폭주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이런 식의 인사가 단행되면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에 대한 ‘돌려막기 인사’, ‘측근 인사’, ‘보은 인사’”라며 “총선 결과를 무시하고 국민을 이기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권 수석대변인은 정부·여당을 향해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특검(특별검사)법’ 수용도 강조했다. 그는 “국민 대다수가 특검법을 지지하는 만큼 여당은 특검법 처리에 ‘협력’이 아닌 ‘의무’의 자세로 임하라”며 “만약 국회를 통과한 특검법에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이는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