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라도·도슨, 외국인 투타 맹활약…키움, 삼성 꺾고 4연승

입력 : 2024-04-04 21:28:23 수정 : 2024-04-04 21:2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키움 히어로즈가 외국인 투타의 맹활약 속에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키움은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삼성과의 방문 경기에서 10-1로 승리했다.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선발 후라도. 키움 히어로즈 제공

외국인 선발 아리엘 후라도가 6이닝 3피안타 1실점 7탈삼진으로 호투했고, 로니 도슨이 2개의 2루타로 2타점을 올렸다. 도슨의 성적은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이다.

개막전 포함 4연패로 힘겹게 시즌을 시작한 지난해 최하위 키움은 이후 4연승을 거두며 5할 승률(4승 4패)을 회복했다.

0-0으로 맞선 3회초 2사 후 이주형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도슨이 삼성 선발 코너 시볼드의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을 직격하는 2루타를 쳤다. 이 사이 이주형이 홈을 밟았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김혜성이 우전 적시타를 쳤다.

키움은 5회 1사 후 이주형이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치고 가자, 도슨이 비슷한 지점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쳐 3-0으로 달아났다.

전력 질주하는 로니 도슨. 키움 히어로즈 제공

후라도는 5회말 1사 후 오재일에게 우월 솔로포를 허용하긴 했지만, 추가점을 내주지 않고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키움은 6회 1사 1루에서 터진 송성문의 우월 투런포로 승기를 굳히고, 9회초 이형종의 좌월 투런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키움 톱타자 이주형은 4타수 4안타로 100% 출루에 성공했고, 김혜성은 4타수 2안타 2타점에 도루 3개를 성공하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

후라도는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첫 승리(2패)를 챙겼다.

코너는 5⅔이닝 7피안타 5실점으로 고전하며 승리 없이 2패째를 당했다.

삼성(2승 7패 1무)은 7연패 늪에 빠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