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 때리셔도 끝까지 원희룡과 함께한다” 이천수의 눈물…“꼭 투표해달라”

입력 : 2024-04-04 20:44:30 수정 : 2024-04-04 20:4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천수, 원희룡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 지원 유세 중 눈물
유세차에 이천수 어머니도 등장…“원희룡 후보 믿어달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으로 원희룡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이천수가 4일 “저에게 뭐라 하고 때리셔도 끝까지 원희룡 후보와 함께 한다”며 “이번에는 꼭 이길 수 있도록 투표를 부탁드린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유튜브 채널 ‘원희룡TV’ 영상 캡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출신으로 원희룡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이천수가 4일 “저에게 뭐라 하고 때리셔도 끝까지 원희룡 후보와 함께 한다”며 “이번에는 꼭 이길 수 있도록 투표를 부탁드린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천수는 이날 오후 인천 계양구 작전동에서 진행된 원 후보 유세에서 “제가 마이크만 잡으면 상대 분들이 저를 너무 협박해서 가족이 힘들어한다”며 “그런데 저는 기죽지 않고 끝까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대통령 선거가 아니라 계양구를 발전시킬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국회의원 선거”라며, 원 후보를 ‘낙후된 계양구의 지난 25년을 해결할 수 있는 해결사’라고 표현했다.

 

반면에 원 후보의 맞상대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두고는 “저쪽은 여기에 온 지 2년이 됐다”며 그동안 달라진 게 없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같은 맥락에서 이천수는 “계양구가 잘 발전하려면 계양구에서 일할 수 있는 후보에게 해주셔야 계양구가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유세에서는 이천수의 어머니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 저희 어머니가 와 계시다”며 울먹인 이천수는 어머니가 유세차에 오른 후에도 여러 감정이 교차한 듯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그를 본 주민들은 ‘울지마’라며 격려했고, 이를 본 원 후보는 “우리 승리할 거죠”라며 “천수 엄마 울지 않아도 되죠”라고 모인 이들에게 물었다.

 

이천수의 어머니는 “저희 천수가 여기에서 축구를 했고 그래서 저희는 계양을 잊을 수가 없고, 고향이나 마찬가지”라면서, “우리 계양 주민분들, 이번에는 꼭 원 후보님을 믿으셔야 한다”고 목 놓아 외쳤다. 계속해서 “지난 25년간 안 믿으셨어도 이번에 한 번만 믿어주시면 원 후보의 진심은 통할 것”이라며 “주위 분들도 설득하셔서 이번에는 (원 후보가) 될 수 있게 (해 달라)”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이천수는 최근 유세 중 일부 주민들과 언쟁하는 등 일이 잦아지면서 심적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이씨를 폭행하거나 협박한 두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는데, 이들은 각각 경찰에서 ‘폭행할 의도는 아니었다’거나 ‘이씨에게 실망한 점이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애초 이씨가 원 후보의 후원회장으로 활동하다가 피해를 본 점을 고려해 공직선거법상 선거의 자유 방해 혐의로 두 사람을 입건했지만, 법리 검토를 거쳐 이씨가 공직선거법에 명시된 범죄 피해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보고 단순 폭행·협박 혐의만 적용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