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원시, 교육발전특구 연계 거점형 돌봄센터 관계자 간담회 개최

입력 : 2024-04-04 17:45:08 수정 : 2024-04-04 17:4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창원시는 4일 시청에서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거점형 돌봄센터 구축을 위해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지난 2월 말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으로 지정된 지방자치단체다.

 

이에 시는 지역전략·특화산업 맞춤형 기능 인력양성 체계 구축을 위해 스마트제조 교육발전특구로 3년간 시범 운영한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를 기반으로 한 교육발전특구는 저출산 및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하고자 지자체와 교육청이 힘을 합쳐 ‘늘봄학교’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유보통합(영유아교육 보육 통합) 모델 운영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등 지역 정주여건 개선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번 간담회는 이런 교육발전특구의 기본 취지에 적극 공감해 지역에서 배출한 인재가 오래 정주할 수 있도록 교육과 연계한 보육환경을 개선하고, 지속 가능한 ‘창원형 돌봄’ 모델 발굴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경남교육청의 독자적 모델이자 거점형 늘봄인 ‘거점통합 돌봄센터’는 양질의 돌봄서비스 및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을 통합 제공하는 거점 돌봄기관으로, 창원(의창구, 성산구)에만 2곳이 있을 뿐, 마산·진해에는 없다.

 

이에 우수한 방과후 프로그램 운영 중심의 거점형 돌봄센터의 확대 추진 여부에 대해 시·교육청·거점형 돌봄센터(늘봄 상남)·학부모·보육전문가·의회 등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돌봄사업 추진 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늘봄 상남’을 이용 중인 학부모는 “늘봄 상남은 프로그램도 다양하고, 기존 학교 내 돌봄보다 선발기준도 폭넓어서 좋다”며 만족해했다.

 

다른 돌봄기관을 이용 중인 학부모는 “대학교 등 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이 개발돼 운영됐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이밖에도 학생들의 발달단계에 맞춘 차별화된 돌봄센터 내 교육의 필요성과 함께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 구축+문화·정주 기반 조성’을 목표로 창원형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돌봄 통합 모델을 만들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시는 이번 간담회에서 도출된 의견들을 반영,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거점형 돌봄센터의 추진방향 등 세부사항에 대해 교육청과 적극 협의·검토할 계획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교육·취업과 함께 보육문제가 통합적으로 개선되지 않으면 인재의 지역 정주는 실질적으로 어려우며, 더 나아가 지방의 인구유출 또한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며 “지역의 시설·자원과 연계한 창원형 돌봄센터 확충 및 학교 복합시설을 활용한 늘봄거점센터 설치 등에 대해 교육청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교육발전특구로 양성된 지역 인재가 결혼하고 아이를 키우며 오랫동안 정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