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병 관리에 장애인·어르신 돌봄까지… 정부, ‘AI 일상화’에 7000억 투입

입력 : 2024-04-04 20:11:24 수정 : 2024-04-04 22:0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관 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

정부가 인공지능(AI) 일상화를 추진할 민·관 합작 회의를 발족하고 전 국민의 일상 속 AI 활용 확산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민·관 AI 최고위 거버넌스인 ‘AI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식을 가졌다. 협의회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염재호 태재대 총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KT, 아모레퍼시픽 등 주요 기업 대표와 학계 전문가 등 총 32인으로 구성했다.

4일 오전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AI전략최고위협의회’에 참석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맨 오른쪽).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는 최근 생성형 AI의 등장과 함께 AI 산업이 인문 및 사회 분야까지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부분적으로 운영되던 정부 기구가 아닌 국가 전체 AI 혁신의 방향을 이끌 협의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협의회는 AI인재·AI반도체 등 인프라 확충과 미래 원천기술 선점, AI 활용 정책 전반의 제언 및 자문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중점 과제로 △AI 기술혁신 △산업 AI 대전환 △일상에서 선도적 AI 도입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등을 제시하고 AI 확산에 총 7102억원을 투입한다. 건강·질병관리, 장애인·어르신 돌봄 등 국민의 수요가 크지만 민간이 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사회복지 분야에 AI 도입을 지원하고, 제조·농업 분야에 AI 서비스 진입장벽을 완화한다는 전략이다.

과기정통부가 글로벌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와 공동으로 연구·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제조·서비스업 등 경제 전반에 AI를 성공적으로 도입할 경우 연간 310조원(2026년 예상)에 달하는 경제효과가 창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AI 융합 신제품 출시 등을 통한 연간 매출 증대 123조원, 효율화 및 자동화 등을 통한 연간 비용절감 185조원의 경제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이 장관은 “협의회가 AI 공존시대 1등 국가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