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보영, 솔직 고백…"2년마다 연락처 지운다"

입력 : 2024-04-04 15:19:16 수정 : 2024-04-04 15:19: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유튜브 채널 'TEO테오' 캡처

배우 이보영이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방법에 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TEO테오'에는 쿠팡플레이 드라마 '하이드'에 출연하는 배우 이보영, 이무생, 이청아가 게스트로 등장해 MC 장도연과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영상에서 장도연은 그들에게 "쉴 때 사적인 모임을 가지는 편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보영은 "사적인 모임이 크게 있지는 않다. 친해지려면 드라마 끝나고 자주 만나야 가능한데 결혼 후에는 가족들과 쉬는 시간을 같이 보내다 보니 시간 내기가 쉽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그는 여자 주연을 맡았던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배우들과는 1년에 한 번씩 꾸준히 만남을 가진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말이 쉽지 1년에 한 번도 (만남 약속을) 지키기 쉽지 않다"고 공감했다.

 

그러자 이보영은 "나는 2년에 한 번씩 전화번호를 다 지운다. 2년 동안 연락을 한 번도 안 했으면 이 사람은 나랑은 굳이 (관계를 이어나갈 이유가 없다고 생각해서)"라고 고백했다.

 

덧붙여 본인과 비슷한 성향인 배우 김서형과의 연락 관계를 언급했다.

 

"서형 언니랑 나랑 잘 맞는데도 연락을 안 한다. 그런데 괜찮다. 얼마 전에 언니 수상했을 때 '축하한다'고 전화하고 '고맙다'고 하고 (연락이) 끝났다"며 편하고 친한 사이에도 연락을 잘 이어가지 않는 본인의 성향을 인정했다.

 

한편, 배우 이보영, 이무생, 이청아가 출연하는 드라마 '하이드'는 영국의 인기 드라마 키핑 페이스(KEEPING FAITH)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쿠팡플레이에서 시청 가능하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깜찍한 손하트'
  • 채수빈 '깜찍한 손하트'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