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참사 10주기에 ‘전국노래자랑’ 녹화? 항의 폭주→날짜 연기

입력 : 2024-04-04 15:16:46 수정 : 2024-04-04 15:2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노래자랑 촬영' 영광군에 항의 폭주

전남 영광군이 세월호 참사 10주기에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진행하기로 해 시민 항의가 빗발쳤다. 결국 영광군은 녹화 일정을 변경했다. 

 

KBS 장수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새로운 진행자 남희석. 사진 = 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영광군은 ‘2024년 영광방문의 해’를 맞아 전국에 영광을 널리 알리는 일환으로 ‘KBS 전국노래자랑’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공개녹화 일시가 이달 16일로 알려지자 영광군청 홈페이지에 녹화 날짜의 부적절성을 질타하는 글이 쏟아졌다.

 

이날은 세월호 참사 10주기 당일로, 이날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애도·추모가 이뤄질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해 탑승객 476명 중 304명이 숨졌던 대형 참사다.

 

현재 영광군청 자유게시판에는 “전국노래자랑 날짜 변경해주세요” “국가적 참사가 있었던 날에 노래자랑이라니요” “꼭 4월16일에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해야 하는지요” 등 시민들이 올린 항의성 게시글이 빗발치고 있다.

 

한 시민은 게시글에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학교에서도 추모와 애도의 날을 가지면서 아이들과 안전관련 교육을 하는데, 군청에서는 노래자랑을 기획해서 개최한다니 아이들에게 어떻게 말을 해야할지 당장 취소하거나 날짜를 변경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시민은 “사회적 참사를 잊지 말자고 4월16일이 '국민 안전의 날'로 제정되기까지 했다”며 “4월16일은 국민들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것을 되새겨야 하는 날. 이런 날에 노래자랑대회는 적절치 않다”며 일정 변경을 촉구했다.

 

대구에 거주한다는 한 시민은 “피해 학생들과 같은 학년이었다"면서 "KBS도 그렇고 그걸 허락해주신 영광군청 관계자 공무원도 참 그렇다”면서 비판했다.

 

영광군청 홈페이지에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 일정 관련 민원글들이 올라와 있다. (이미지출처=영광군청 홈페이지)

결국 이 같은 항의에 영광군은 방송 녹화 일정을 변경했다. 4일 영광군은 ‘KBS 전국노래자랑 행사 일정 변경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전국노래자랑 녹화일인 4월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추모하기 위해 녹화 일정을 부득이 6월 11일로 변경해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일정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노래자랑 예심에 참가 신청해 주신 군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노래자랑’ 참가를 희망하는 이들은 오는 6월 3일까지 각 읍·면사무소에서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예비 심사는 6월 9일, 방송 녹화는 6월 11일 진행될 예정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