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눈물의 여왕’ 박성훈, 작품 속 탐나는 배역은? “홍수철 역할도 해보고 싶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4 14:07:20 수정 : 2024-04-04 16:4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수현(왼쪽 상단), 김지원(오른쪽 상단), 박성훈(왼쪽 하단), 곽동연(오른쪽 하단).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배우들이 드라마와 관련해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3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에는 “김수현, 박성훈, 곽동연이 공개하는 김지원의 TMI”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김수현, 박성훈, 곽동연은 넷PD에게 “비밀상담소가 오픈됐다”며 “이곳에서는 모든 고민과 생각을 털어놓을 수 있다”고 소개받았다.

 

배우들의 TMI를 공개해달라는 요청에 김수현은 “김지원씨가 마사지 기구를 촬영장에 항상 들고 다닌다”며 “뿔이 2개 달린 기구”라며 생김새에 관해 설명했다. 이에 김지원은 “최근에 구매한 마사지 기구에는 6개의 뿔이 달려있다”고 실토했다. 이어 박성훈은 “김지원 배우는 군것질을 정말 좋아한다”며 “촬영장에서도 군것질을 챙겨와 스텝까지 모두 챙겼다”며 훈훈한 미담을 공개하기도 했다.

 

배우 김수현이 드라마 속 탐나는 역할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작품 얘기로 넘어가 드라마 ‘눈물의 여왕’ 속 탐나는 역할이 있냐는 질문에 김수현은 “지금은 좀 소화하기 힘들 수 있지만, 김갑수 배우님이 연기하는 홍대만(퀸즈그룹 총수)을 해보고 싶다”며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우 곽동연이 드라마 속 탐나는 역할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곽동연은 “건우라는 역할이 있는데 자기 아들 역할이다”라면서 “건우가 현장에 오면 가만히 있어도 칭찬받는다”며 갓난아기를 부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박성훈이 드라마 속 탐나는 역할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캡처

박성훈은 “곽동연 배우가 맡은 홍수철 역을 해보고 싶다”면서 “홍수철은 드라마에서 코미디를 담당하는 인물이다”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코미디를 너무 좋아해서 해보고 싶은 역할이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드라마 ‘더글로리’에서 악역 전재준 역을 맡아 흡입력 있는 연기로 많은 대중을 사로잡았던 박성훈은 선한 역할과 악한 역할 중 무엇을 더 선호하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그는 “저 자신은 선한 역할을 하고 싶지만 악한 역할을 맡았을 때 주변과 시청자분들에게 인상 깊었던 것 같다”며 악한 역할을 선택하기도 했다.

 

배우들이 ‘눈물의 여왕’을 한 문장으로 소개한 것도 흥미로웠다. 김수현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러브 스릴러 서스펜스 판타지”라고 소개했고 김지원은 “사계절 같다. 설렘, 열정, 서정적임, 포근함을 두루두루 갖춰 여러 가지 매력과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성훈은 “사랑 이야기다. 백현우(김수현)와 홍해인(김지원)의 사랑도 있지만, 가족들 간의 사랑까지 아우르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라고 요약했다. 곽동연은 반반 치킨에 비유하며 “모두는 아니더라도 100명 중 95명 정도는 만족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웃어 보였다.

 

한편 지난 3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지난달 25일부터 31일 430만 시청 수를 기록해 비영어권 TV시리즈 부문 1위에 올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드라마가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에서 1위를 기록, 총 41개 국가에서 상위 10위 안에 선정되며 압도적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