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성새마을금고, 양문석 측에 대출금 11억원 전액 회수 통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4 12:12:03 수정 : 2024-04-04 12:12: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경기 안산갑) 측이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한 대출금 11억 전액을 갚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대구 수성새마을금고는 금고중앙회의 '업무지도'에 따라 양 후보 측에 이같이 통보했다고 4일 밝혔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연합뉴스

양 후보의 편법 대출과 관련해 지난 1일부터 새마을금고중앙회와 금융감독원의 검사를 받고 있다.

 

현장에 나간 검사 요원들의 판단에 따라 대출금을 회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대출금 회수 통보는 등기우편으로 이뤄진다. 금고는 채무자인 양문석 후보 딸에게 해당 통보가 도착한 뒤 10일 이상의 준비기간을 준다.

 

박정학 수성새마을금고 이사장은 "대출금을 조기에 회수하면 이자 수익 감소 등 금고에 손해가 발생하지만, 양 후보가 편법을 인정했고, 금융감독원장도 해당 대출이 불법이라고 밝힌 만큼 관련 매뉴얼에 따라 대출금 회수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샀다. 그는 다음 해 4월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딸 명의로 사업자 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