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대 합격생 10명 중 8명은 N수생…5년 새 최고 비율

입력 : 2024-04-04 13:29:57 수정 : 2024-04-04 13:29: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명 중 4명 이상은 서울 고교 출신…특정 지역, N수생 비율 심화
강득구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지역 의료인력 확충 고려해야"

올해 의대 정시 합격생 10명 중 8명은 N수생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10명 중 4명 이상은 서울 지역 고교 출신으로 쏠림이 심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실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4학년도 정시모집 의대 신입생 선발결과'(전국 39개 의대·지역인재전형 제외)를 정책연구단체 '교육랩 공공장'과 함께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의대 정시 합격생 중 41.9%가 서울 소재 고등학교 출신이었다.

서울 소재의 한 의과대학의 모습.

서울과 경기, 인천을 합친 수도권 학생은 전체 합격자 수의 62.5%로 나타났다.

2020∼2024학년도 평균과 비교했을 때 서울은 올해가 평균(36.9%)보다 5%포인트(p)가 높아진 결과다.

비수도권 지역 고3 학생의 의대 정시 합격 비율은 5.4%로 수도권 고3 학생(12.6%)보다 절반 이상 낮았다.

교육 열기가 높은 강남 지역 합격률도 높게 나타났다.

2024학년도 의대 정시에서 전국 지역별 합격생을 따져봤을 때 서울 강남구 출신 고등학생은 20.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다음으로는 서초구(8.0%), 양천구(6.1%), 성남시(5.6%), 대구 수성구(5.0%), 경기도 용인시(4.4%), 전주시(4.3%)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학생의 의대 합격 비율은 2022학년도 16.3%, 2023학년도 19.2%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의대 쏠림'이 심화하면서 'N수생'의 합격 비율도 5년 새 최고로 기록됐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실 제공.

올해 의대 정시에서 재수 이상을 하고 합격한 N수생은 79.3%로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년(72.6%)보다도 6.7%p 늘었다.

3수 이상을 한 경우는 2024학년도에 39.7%로 지난해(29.0%)에 비해 10.7%p나 증가했다.

재수생은 39.6%, 고3 학생은 17.9%로 전년 대비 각각 4%, 8.1% 줄었다.

이처럼 N수생이 늘어나는 것은 주요 대학 자연 계열 학생의 자퇴율이 높아지는 것과도 연관이 있다.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자연계열 자퇴생은 2019년 921명에서 2022년 1천388명으로 늘었다.

강득구 의원은 "서울 소재 고등학교 학생과 N수생 강세가 여전했다"며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이런 고민이 반영돼야 한다. 지역의료인력 확충이라는 목적 달성에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