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 사람 잡아” 아이유 팬, 티켓 샀다가 영구 제명 당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4 11:30:11 수정 : 2024-04-04 11:3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사진=아이유 공식 팬클럽

 

가수 아이유의 한 팬이 콘서트 티켓 부정 거래로 의심 되어 이른바 ‘되팔이’ 취급을 당하며 억울하게 영구 제명까지 당해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고개를 숙였다.

 

지난 3일 아이유의 팬이라고 밝힌 A씨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최근 아이유 콘서트 티켓을 예매했다가 티켓 부정 거래 의심을 받고 이른바 ‘되팔이’ 취급을 받아 각종 소명자료를 제출했으나, 당일 콘서트 공연장 입장 불가 통보를 받고 팬클럽에서도 영구 제명되었다고 밝혔다. A씨는 또 자신이 예매한 티켓을 결제하는 과정 중 오류로 인해 친구가 입금만 해준 방식이었는데 억울한 누명을 쓰고 환불 조차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 보호원에 피해구제 신청을 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A씨의 사연이 확산되자 아이유의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장문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에서 발표한 입장문에 따르면 A씨의 친구가 올린 X(구 트위터) 글이 제보로 들어왔다며 그 내용은 “친구 아이유 콘서트 용병해줬는데 좋은 자리 잡아서 뿌듯하다”라는 문구와 공연일시, 구역, 좌석번호가 찍힌 이미지가 표시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용병이란, 개인 사정으로 본인 대신 티켓팅에 참여할 사람을 지칭한다. ‘대리 티켓팅 의심’으로 분류되는 키워드”이라며 “공연 당일 A씨의 추가 소명 결과 부정 티켓으로 확인돼 공연 관람을 허락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일각에서 알려진 것처럼 당일 취소된 해당 자리는 현장에서 다시 판매되지 않았으며 당사 임직원 및 현장 관계자 누구도 지인에게 양도하지 않았다. 이 같은 오해의 소지를 방지하고자 당일 좌석의 실물 티켓도 출력 원본 그대로 갖고 있다”며 “‘암행어사’ 제도는 당사와 멜론티켓, 공연팀 모두 부정 거래를 조금이나마 더 방지하고자 도입한 것이었기에, 이번 일로 인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해당 팬분께서 응대 과정부터 이번 공지까지 불쾌함을 끼쳤다면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한다. 이른 시일 내 원만히 합의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후 공개된 현장 사진에서 피해를 본 A씨의 자리로 추측되는 위치에 ‘빈자리’가 전혀 없는 점과 소속사가 발표한 입장문에 따라 친구가 도와준 것을 ‘부정 티켓 거래’로 분류 한다면, 부모님을 대신해 티켓팅을 해주는 자녀들 또한 ‘부정 티켓팅’이냐는 비판이 쏟아져 논란은 더욱 확대되는 모습이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팬덤은 “해당 팬이 입장 못한 좌석을 빈자리로 남겨놨었다는 증거를 자세히 소명해라”, “생사람 잡네. 팬클럽 제명은 왜 한 거냐”, “친구의 입금도 불가한 거면 처음부터 매뉴얼에 고지해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