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이드 메뉴를 메인처럼 즐긴다!”

입력 : 2024-04-04 10:14:09 수정 : 2024-04-04 10:1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전에는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기본적으로는 메인 메뉴에 사이드 메뉴를 주문하는데 최근엔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맛있어 보이는 사이드 메뉴를 몇 개씩 주문하는 경우가 있어요.”

 

평소 사이드 메뉴를 즐겨 먹는다는 대학생 김유란(23)씨는 사이드 메뉴의 장점으로 합리적인 가격과 메인 메뉴 못지않은 맛, 다양한 종류 등을 꼽으며 “메인 메뉴만 먹을 때 느끼는 아쉬움을 사이드 메뉴를 통해서 달랠 수 있어 사이드 메뉴에 더 손이 많이 갈 때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주객전도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많은 사이드 메뉴들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심지어 SNS를 통해 다양한 브랜드들의 사이드 메뉴를 비교하며 맛 등을 공유하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작지만 존재감이 큰 매력적인 사이드 메뉴들이 인기를 끌면서 프랜차이즈 업계도 사이드 메뉴 제품군 강화에 나섰다.

 

스쿨푸드에 따르면 스쿨푸드 딜리버리 기준 지난 3월 한 달간 사이드 메뉴에서 판매율 1위를 기록한 ‘중독 양념만두’는 같은 중독 양념 시리즈의 메인 메뉴인 ‘중독매운냉면’보다 약 7배 높은 판매 건수를 기록했다.

 

사이드 메뉴 인기의 가장 큰 요인은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다. 외식업계와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통해 한 번에 다양한 제품을 즐기길 원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브랜드 영역을 뛰어넘고,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두고 소비자들의 행복한 고민이 이어지고 있다.

 

고소하고 바삭한 튀김부터 쫄깃한 순대까지 사이드 메뉴하면 역시 분식이다.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의 사이드 메뉴 시리즈인 중독 양념 시리즈는 뛰어난 맛과 가성비로 메인 메뉴 못지않은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냉면을 즐겨 먹는 계절이 아니라는 점을 고려해도 메인 메뉴보다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스쿨푸드 중독 양념 사이드 메뉴가 많은 소비자의 사랑을 받는 요인은 사이드 메뉴의 강점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사이드 메뉴의 강점은 저렴한 가격과 메인 메뉴와는 다른 특색 있고 매력적인 맛과 식감, 어디서든 먹기 쉬운 편리성이다. 중독 양념 사이드 메뉴는 분식 특유의 합리적인 가격과 편리성은 물론 중독 양념으로 특별함을 더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스쿨푸드는 김말이와 오징어튀김, 순대 등 분식에서 빠질 수 없는 사이드 메뉴들을 활용해 중독 양념 시리즈를 확장하고 있다.

 

대세 식재료인 마라를 활용한 사이드 메뉴도 눈길을 끈다. 피자알볼로는 기존 사이드 메뉴인 치즈 오븐 스파게티와 윙과 봉에 마라 소스를 더해 마라 사이드 메뉴 2종을 선보였다. 피자 프랜차이즈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사이드 메뉴인 치즈 오븐 스파게티와 윙&봉에 MZ세대에서 선호도가 높은 마라 소스로 해당 메뉴만의 특별한 정체성을 부여한 것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지를 넓혀 마라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 소비자의 유입이 기대된다.

 

저렴한 가격에 남다른 퀄리티를 갖춘 사이드 메뉴도 화제다. 맥도날드는 바삭한 크러스트에 토마토소스와 모짜렐라 치즈가 들어간 ‘토마토 치즈 크러스트’를 사이드 메뉴로 출시했다. 토마토 치즈 크러스트는 지난달 출시한 버거 2종의 맛을 좌우하는 핵심 재료로, 맛과 식감이 뛰어나 다른 사이드 메뉴와는 차원이 다른 존재감을 뽐낸다. 간단하게 끼니를 챙길 수 있는 ‘슈림프 스낵랩’과 새콤달콤한 디저트 ‘라즈베리 크림치즈 파이’는 합리적인 가격과 뛰어난 맛으로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맘스터치의 신규 피자브랜드 맘스피자는 피자 2종을 새롭게 선보이고, 기존 클래식 피자 2종의 가격을 1000원 인하한다고 4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피자는 '치킨'과 '옥수수'를 활용한 '핫치킨N쉬림프피자'와 '허니통옥수수피자' 2종이다. 각각 매콤한 맛과 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핫치킨N쉬림프피자'는 매콤한 치킨과 탱글탱글한 새우가 감칠맛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피자로 '치킨의 명가' 맘스터치의 노하우가 적용됐다.

 

시원한 맥주에 어울리는 이색 안주 사이드 메뉴의 출시도 계속되고 있다. 푸라닭 치킨의 ‘후라잉 닭발’은 술안주로 많이 찾는 무뼈 닭발을 튀겨 쫀득한 닭발 특유의 식감과 튀김의 바삭한 식감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함께 제공되는 매콤한 고추 마요 소스와 악마 소스를 곁들이면 맥주 안주로 제격이다. BHC는 자사의 인기 시리즈인 뿌링클 소스를 튀긴 진미채에 뿌려 맛을 냈다. 달콤하고 짭조름한 양념과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식감의 진미채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계속해서 손이 가는 메뉴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새로운 사이드 메뉴 ‘뿌링진미채튀김’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bhc치킨은 ‘사이드 메뉴 맛집’으로 불릴 만큼 치킨과 함께 즐기기 좋은 메뉴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새로운 치식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번 신메뉴 ‘뿌링진미채튀김’은 앞서 선보여온 ‘뿌링 치즈볼’, ‘뿌링소떡’, ‘뿌링핫도그’, ‘뿌링 멘보샤’의 뒤를 잇는 또 하나의 야심작으로, 일명 ‘뿌링클 세계관의 확장’과 동시에 또 하나의 꿀조합 메뉴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교촌치킨 운영업체 교촌에프앤비는 오는 14일까지 치킨 메뉴와 사이드 메뉴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베스트 세트'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점보윙 시리즈과 웨지감자 세트를 2000원 할인 판매한다. 이번 이벤트 메뉴는 인기 메뉴만을 모은 '베스트 오브 베스트' 세트 구성이다. 지난해 11월 출시돼 출시 2개월 만에 50만개를 돌파한 점보윙 시리즈와 사이드 메뉴 판매 1위인 웨지감자를 즐길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간단하면서도 메인 메뉴만큼 매력 있는 사이드 메뉴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외식 프랜차이즈들도 앞다투어 사이드 메뉴도 강화하고 있다”며 “가격을 비롯해서 맛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면 소비자들은 사이드 메뉴도 메인 메뉴처럼 즐기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