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종석, 김준혁·양문석 논란에 “후보 검증서 걸러졌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4 10:01:39 수정 : 2024-04-04 10:0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금은 국민 판단 기다릴 수밖에”
文 PK 지원 행보에 “책임감 느끼셔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더불어민주당 김준혁·양문석 후보 논란에 대해 “당연히 후보 검증 과정에서 걸러졌어야 될 문제”라고 말했다.

 

임종석 문재인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 뉴시스

임 전 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김 후보의 ‘이대 성상납’ 발언 논란과 양 후보의 부동산 대출 논란에 대해 이같이 평하며 “앞으로 조금 더 철저한 검증이 필요할 것 같다. 아프지만 (문제가) 있는 만큼 국민들께 판단을 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으로서는 소상히 설명드리고 국민의 판단을 기다리는 방법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PK(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연일 지원 유세 중이다. 그는 최근 PK 지역 후보 지원에 나선 문재인 전 대통령 행보에 대해 “무너져가는 외교나 정치, 특히 경제에 대해서 책임감 같은 걸 느끼시는 것이고 오히려 그렇게 소리를 내는 게 국민들에 대한 당신 책임이라고 생각하셨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최근 민주당뿐 아니라 조국혁신당·새로운미래까지 호명하며 지지를 호소한 걸 두고 민주당 적극 지지층 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임 전 실장은 이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훨씬 책임있는 이야기를 하신 것”이라며 “또 다른 측면은 누구라도 힘을 모아서 지금은 민심을 보여주고 윤석열정부에게 경종을 울려야 한다는 게 있다”고 말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