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가락으로 ‘푹’ 찌르자 ‘깜짝’…푸대접 논란 중인 푸바오 현재 상황 [영상]

입력 : 2024-04-04 08:59:21 수정 : 2024-04-04 09:4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팬들 걱정 “우려했던 일 생겨” “푸대접”
강 사육사 “푸바오가 조금 긴장해서 예민했지만 정상”

한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떠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중국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성의 없는 대접을 받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푸바오는 잔뜩 긴장하고 움츠러든 모습을 보여 한국 팬들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남성은 별도의 방역 장갑 등을 착용하지 않은 맨손이었고 푸바오는 놀란 듯 몸을 움츠리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웨이보 캡처)

4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푸바오는 지난 3일 오후 7시37분경 중국 청두 솽류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웨이보 등에는 푸바오가 비행기에서 내려 공항으로 이동하는 과정을 생중계한 현지 보도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케이지 안에 있는 푸바오는 낯선 환경과 많은 사람들에 놀란 듯 잔뜩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이거나 다소 호흡이 불편한 듯 가쁜 숨을 헐떡이는 모습도 포착됐다.

 

심지어 중국 사육사로 보이는 관계자들이 케이지 외부를 치거나 케이지에 뚫린 숨구멍에 손가락을 넣어 푸바오를 찌르는 장면이 잡혔다. 이 남성은 별도의 방역 장갑 등을 착용하지 않은 맨손이었고 푸바오는 놀란 듯 몸을 움츠리는 모습을 보였다.

 

3일 중국 청두국제공항에 도착해 카메라 플래시에 놀라는 푸바오. 현지 중계 화면 (영상=웨이보)

이런 장면을 두고 국내 팬들은 우려를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낯선 환경과 이동에 지쳤을 푸바오에게 일부러 스트레스를 받게 하는 것이냐”, “장갑도 끼지 않은 손으로 만지면 검역이 무슨 소용인가”, “이런 푸대접을 하려고 데려갔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중국 팬들 사이에서도 케이지 구멍에 손을 넣은 관계자의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중국 누리꾼들은 웨이보 등을 통해 “케이지에 넣은 손가락이 잘렸으면 좋겠다”, “푸바오가 겁먹었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한 취재진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푸바오와 사진을 찍은 뒤 개인 SNS에 공유했다가 비난을 받고 삭제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논란이 일자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SNS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센터 측은 “해당 인원은 센터의 전문 수의사들이고 손가락 터치는 푸바오의 컨디션 체크를 위해 필수적인 검사였다”며 “푸바오는 안전하고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지 관계자들의 낯선 손짓에 놀라는 푸바오 (영상=웨이보)

이후 푸바오는 이날 자정 께 검역을 위해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에 도착해 격리·검역 구역 내실에 입실한 것으로 전해졌다. 푸바오는 당분간 이곳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된다. 푸바오가 내실에 들어가는 모습이 웨이보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푸바오와 동행한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는 현지 언론 인터뷰서 “푸바오가 조금 긴장해서 예민했지만 이건 정상이다. (중국으로) 오는 길 내내 문제없었고 안전했다”며 “중국 사육사들이 사육 방법을 잘 알고 있고 높은 기술을 가졌기 때문에 문제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 사육사는 ‘향후 푸바오를 자주 보러 오실 건가’라는 질문에는 미소를 띠며 “그러길 바란다”고 답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