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3월에만 887억원 모금… 바이든과 ‘실탄’ 격차 좁히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01:29:03 수정 : 2024-04-04 01:2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확보한 지난달에 괄목할만한 선거자금 모금 성과를 거뒀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는 3월 한 달간 6560만달러(약 887억원)의 선거자금을 모금했고, 그에 따라 트럼프 측 현금 보유고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9310만달러(약 1218억원)로 집계됐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3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2월말 트럼프 캠프가 신고한 현금 보유액은 4190만달러였다.

 

3월 모금 액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직으로서 재선에 도전했던 2020년 3월의 모금액 6200만달러를 넘어서는 규모다. 트럼프 캠프의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인 수지 와일스는 “월 모금액은 전 영역에서 유권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반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뉴욕에서 민주당 출신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함께 참석한 대형 모금행사를 개최해 2600만달러를 모은 가운데, 아직 3월 총모금액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전국위는 2월에 총 5300만달러(약 717억원)를 모금했고, 2월 말 기준으로 1억5500만달러(21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으로 가는 대선 ‘실탄’ 공급량이 늘어난 것은 당내에서 유일하게 남아 경쟁을 벌였던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지난달 초 사퇴한 뒤 ‘공화당 큰손’들이 트럼프 측 지원으로 돌아서기 시작한 징후로 풀이된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 며느리인 라라 트럼프가 공화당의 선거자금 모금 및 배분에 영향력이 큰 전국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지난달 선출된 것도 일정한 효과로 연결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