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DL이앤씨 새 대표에 LG 출신 서영재 내정

입력 : 2024-04-04 00:27:03 수정 : 2024-04-04 00:2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前 LG전자 전무… 전략기획통
신성장동력 발굴 역할 기대

DL이앤씨의 새 대표이사에 서영재(57·사진) 전 LG전자 전무가 내정됐다.

3일 DL이앤씨는 서 내정자를 신임 사내이사로 추천했다고 공시했다. 서 내정자는 다음 달 10일 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서 내정자는 경북대 전자공학과 졸업 후 1991년 LG전자에 입사해 TV·AV·IT 사업부장 등을 지냈다. 기획·재무·경영 업무를 두루 담당해 ‘전략기획통’으로도 불리며 LG전자 비즈니스 인큐베이션(BI) 센터장으로도 활동했다. 전기차(EV) 충전, 헬스케어, 홈피트니스 등 신사업 과제를 발굴·육성해 시장에 안착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DL이앤씨가 서 내정자를 새 대표이사로 점찍은 데는 현재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려는 DL이앤씨의 키를 맡기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고금리·고물가의 여파로 건설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며 신사업, 비주택 분야 등에서 활로를 모색하고 있는 DL이앤씨에 해당 경험이 있는 서 내정자가 적임이라는 판단이 내부에서 내려졌다는 것이다. 서 내정자는 DL이앤씨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소형모듈원자로(SMR), 수소·암모니아 등 신성장 동력 발굴과 신사업 확대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명준 기자 MIJustic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