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푸바오 반환에 '환영'…"사육사에도 감사"

입력 : 2024-04-03 19:17:40 수정 : 2024-04-03 19:1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에서 큰 관심을 받았던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3일 중국으로 반환되는 데 대해 중국 정부도 환영하면서 그간의 보살핌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한 양측이 서명한 협력 협의 규정에 따라 푸바오는 오늘 중국으로 반환된다"며 "우리는 푸바오의 귀국을 환영하며 푸바오를 정성껏 돌봐준 한국의 사육사들에게도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자이언트판다는 세계 인민들에게 크게 사랑받는 희귀한 멸종 위기 야생동물이며 중국 인민의 우정을 전달하는 우호사절"이라며 "2016년에 중국과 한국은 판다 보호를 위한 협력 연구 프로젝트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판다 '위안신'(한국명 '러바오')과 '화니'(한국명 '아이바오')가 한국에 도착한 이후 판다 사육과 번식, 과학 연구, 기술 교류 및 양국 인민 간 상호 이해와 우의 측면에서 풍족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난 푸바오는 이날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 협약'에 따라 중국으로 반환됐다. 푸바오는 이날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엄마 판다인 아이바오가 한국으로 올 때 사용했던 이송 케이지에 올라 미진동 특수차량으로 옮겨졌다.

 

협약에 따라 중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태어난 판다는 만 4세 이전에 중국으로 이동해야 한다. 푸바오는 아빠 판다인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국내 첫 자연 번식 출생 판다로 '용인 푸씨' '푸공주' 등으로 불리며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푸바오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측이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쓰촨성에 위치한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 워룽 선수핑기지에 도착해 생활하게 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