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지막 남은 잠실주공5단지 최고 70층·6491세대로 재건축

입력 : 2024-04-03 17:39:33 수정 : 2024-04-03 17:3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조감도

 

송파대로 서쪽부터 1단지부터 4단지까지 모두 재건축되고 마지막 남았던 1978년식, 준공된 지 46년 된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새롭게 태어난다.

 

3일 서울시는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분과소위원회를 열고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현재 30개 동 3930세대로 이뤄졌으며 재건축 이후에는 28개 동 6491세대가 된다.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1836가구, 임대주택 물량은 618가구다.

 

잠실역 인근 복합시설 용지의 용도지역을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로 상향한 데 따른 것이다. 

 

3종 일반주거지역은 35층에서 49층으로, 준주거 복합용지는 50층에서 70층으로 높이 규제가 완화된다.

 

앞서 잠실주공5단지는 2022년 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을 변경해 최고 50층, 6350세대로 재건축 정비계획을 결정한 바 있다.

 

단지내 신천초등학교는 존치하고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학교 신설 여부가 불확실한 중학교는 공공공지로 가결정했다.

 

공공공지란 시·군 내의 주요시설물 또는 환경의 보호, 경관의 유지, 재해대책, 보행자의 통행과 주민의 일시적인 휴식공간의 확보를 위하여 설치하는 시설이다.

 

이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면 학교로 변경하도록 계획했다. 학교 설치 계획이 무산되더라도 별도의 계획 변경 없이 정비사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주상복합 아파트인 ‘빌 라디우스 잠실’로 재탄생한다. 삼성물산,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이 협업해 시공한다.

 

다만 아파트 단지명은 아직 확정인 것은 아니며, 차후 조합원들의 투표로 결정 된다.

 

과거 잠실주공1단지는 잠실엘스로, 2단지는 리센츠로, 3단지는 트리지움으로, 4단지는 레이크팰리스로로 재건축된 바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