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현동 주미대사 “러, 대북제재위 패널 연장 거부는 무책임”

입력 : 2024-04-04 06:00:00 수정 : 2024-04-03 23:0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현동 주미대사 “부결 깊은 유감
안보리에 대한 국제 신뢰 훼손”
러, 韓 독자제재 조치에 유감 표명

조현동 주미 한국대사는 대북 제재 이행을 감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임기 연장안이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조 대사는 2일(현지시간)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그간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스스로 옹호해 온 유엔의 제재 체제와 안보리에 대한 국제 신뢰를 훼손시키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이는 러·북 간 무기 거래를 포함한 밀착 관계가 한반도 및 유럽 지역의 평화와 안정뿐만 아니라 유엔 및 국제 비확산 체제 등 국제 질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현동 주미 대사가 2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사는 “우리 정부는 대북 제재의 엄격한 이행과 각국의 독자 제재 등을 통해서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며 이 과정에서 미국과 물샐틈없는 공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러시아가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는 군사협력 등 북한과의 일체 불법 협력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의무를 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는 지난달 28일 안보리 회의에서 전문가 패널 임기 연장안에 거부권을 행사했다. 임기 연장안이 부결되면서 전문가 패널 활동은 이달 30일로 종료된다.

 

러시아는 3일 마리야 자하로바 외무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한국 정부가 독자적으로 발표한 대러시아 제재를 ‘비우호적 조치’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이 조치가 양국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러시아도 이에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한국 외교부는 전날 북러 군수물자 운송에 관여한 러시아 선박 2척과 정보기술(IT) 인력 등 북한 노동자 송출에 관여한 러시아 기관 2곳과 개인 2명을 독자제재 대상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가 러시아 국적 선박·기관·개인만을 대상으로 한 독자제재를 부과한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조성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