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총선 등판'… 파란 옷 입고 광폭 지원

관련이슈 총선 , 이슈팀

입력 : 2024-04-03 20:16:05 수정 : 2024-04-03 20:1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틀간 부울경서 후보 다섯 명 ‘지원 사격’
“조용한 응원”이라며 尹 정부 작심 비판
민주 “현 정부 실정이 文 다시 정치 소환”

4·10 총선을 일주일여 앞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원군으로 본격 등장했다. 당의 험지인 부산·울산·경남(부울경) 후보 지원에 나서고 현 정부를 직접 비판하는 등 정치의 중심으로 뛰어든 모양새다.

 

문 전 대통령은 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부울경 지역에 출마한 다섯명의 후보를 지원하며 광폭 행보를 보였다. 2일에는 파란색 점퍼를 입고 울산에서 동구 김태선, 중구 오상택, 남구 전은수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함께 울산 중구를 찾아 오상택(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뉴시스

하루 전에는 자신의 옛 지역구이기도 한 부산 사상의 낙동강 벚꽃길을 깜짝 방문해 배재정 후보를 격려하고, 자신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물금읍 벚꽃길을 양산갑 이재영 후보와 걷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며 “특별한 연고가 있는 지역이나 후보를 찾아 조용히 응원을 보내고 있다”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하지만 ‘조용한 응원’이라기엔 다소 강한 수위의 정치적 발언을 쏟아냈다.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이 울산 동구를 찾아 김태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일엔 “칠십 평생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 것 같다. 정말 무지하고, 무능하고, 무도하다”고 말했다. 이튿날엔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며 윤석열 정부를 향한 직격탄을 연속으로 날렸다.

 

민주당의 총선 프레임이기도 한 ‘정권심판론’을 띄워 접전지가 많은 부울경에서 막판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울산 남구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전은수 후보와 함께 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2020년 1월 신년기자회견에서 퇴임 후 계획에 대해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그가 4년 전 공언과 달리 총선을 앞두고 광폭 행보를 보이게 된 것은 윤석열 정부의 실정 때문이라는 해석이 민주당 내에서 나오고 있다. 이번 선거가 그만큼 절박하기 때문에 민주당 자원이 총동원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문 전 대통령의 입장 변화는 지난해에도 감지됐다. 지난해 5월 개봉한 자신에 관한 다큐멘터리에서는 문 전 대통령은 “5년간 이룬 성취가 순식간에 무너졌다”며 “현실 정치 영역에서는 이제 잊혀지고 싶다는 뜻을 밝혔던 것인데 끊임없이 저를 현실 정치로 소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