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민주 151석 예상…국힘 총선 패배하면 尹 험한 꼴 당할 것”

입력 : 2024-04-03 21:00:00 수정 : 2024-04-03 17:4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총선에 패배한다면 국민의힘서 탈당하든지 쫓겨나든지 험한 꼴 당할 것"
뉴스1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후보는 3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대해 "민주당이 현재 더 겸손하게, 더 낮은 자세로, 더 치열하게 캠페인 한다면 151석 과반수는 당선되지 않을까 예측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에 패배한다면 국민의힘에서 탈당하든지 쫓겨나든지 험한 꼴을 당할 것"이라고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레임덕이 시작됐고 4월이 가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떠나갈 사람이고 5월이 오면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는 울어야 할 사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후보는 "윤석열 정부에 절반 이상의 의석을 줬을 때 윤 대통령의 의회 장악까지, 국회 장악까지함으로써 독재가 예상된다"며 "그렇기 때문에 민주당에 최소한 과반수의 의석을 주는 것이 앞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혁신당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막상 신당 창당을 하니 당혹스러웠지만 이번 총선에서 돌풍이 불고 있기 때문에 국민은 조국 대표의 억울함을 이해하고 지지한다고 평가한다"며 "역설적으로 조 대표의 가장 강력한 선거운동원은 한 위원장"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조 대표가 야권 대선후보로 급부상할 가능성에 대해선 "조 대표가 이재명 대표, 한 위원장에 이어 3위로 부각된 것은 사실이지만 민주당으로선 이 대표 중심으로 뭉쳐 총선 승리, 정권 교체를 하자고 하기 때문에 조 대표가 대통령으로 출마할 것이다, 아니다는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후보는 편법 대출 논란과 막말 논란이 일었던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와 김준혁 경기 수원정 후보에 대해선 "대단히 유감스럽지만 선거가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며 "총선이 끝나고 본인들의 혐의에 대해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사법부 결정에 따르면 된다. 전쟁 중 장수를 바꿀 수 없다"고 했다.

 

한편 박 후보는 1992년 14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그는 4년간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청와대 공보수석비서관·정책기획수석비서관·비서실장 등을 역임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했다. 이어 목포에서 18~20대 내리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는 "4선 중진의원의 시대적 책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은 반드시 과반을 넘어야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비록 민주당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다지만 이번 22대 총선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절박함도 서울 지원유세의 배경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윤석열 정권 심판의 '빅 스피커'로서 윤석열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더욱 높여간다는 구상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