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문석 딸 ‘편법 대출’ 의혹, 금감원도 현장 검사…“실체 규명 속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3 13:05:50 수정 : 2024-04-03 13:1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경기 안산갑)의 딸의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해 새마을금고중앙회 이어 금융감독원이 3일 대구 수성새마을금고 본점을 찾아 검사에 착수했다.

 

양 후보와 금고 측이 대출 과정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금감원 현장 검사를 시작하면서 실체 규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 뉴시스

금감원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8시 50분쯤 대구 수성새마을금고 본점에 도착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 검사팀도 현장에 도착해 사흘째 현장 검사에 들어갔다. 중앙회 관계자는 “검사팀과 금감원에서 각각 5명씩 현장 검사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양 후보 딸이 받은 '사업자 대출' 관련 거래 내역과 증빙 서류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일 중앙회 측이 검사에 나섰지만 양 후보의 딸이 실제 사업자인지, 대출 과정에서 새마을금고 측이 관련 증빙 서류를 제대로 확인했는지, 사업 외 용도로 대출금이 사용될 것을 알고도 대출을 해 준 것인지 등의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

 

수성새마을금고는 2021년 4월 당시 대학생이던 양 후보의 장녀에게 '사업자 대출' 11억원을 내준 것으로 파악됐다. 양 후보는 이 돈을 2020년 8월 31억원 수준이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매입을 위해 대부 업체에 빌린 돈을 갚는 데 사용했다. 사업자 대출 명목으로 받은 대출금을 아파트 매입 자금으로 활용한 것이다.

 

3일 금융감독원이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의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해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 가운데 한 고객이 금고를 이용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수성새마을금고는 대출 과정에 문제는 없었으며 담보에 입각해 대출을 내줬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양 후보는 금고 측이 제안해 대출이 진행됐다고 말했으나 논란이 커지자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아파트를 처분해 대출금을 갚고, 이익이 발생하면 전액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전날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해 “신속하게 결과를 내야 하는 것으로 보고 새마을금고중앙회와의 협의를 통해 이르면 이번 주 중간 검사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 내부에서는 정황상 ‘가계주택담보대출 규제 회피 및 작업대출 혼합’ 사례로 판단하고 있어, 다음 주 초쯤 최종 검사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