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4·3 희생자와 유가족 아픔 진심으로 헤아리겠다"

입력 : 2024-04-03 13:05:59 수정 : 2024-04-03 13:3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서 열린 추념식에 당 대표해서 윤재옥·인요한 참석

국민의힘은 3일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4·3 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며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약속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메시지를 내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며 "평생을 아픔과 슬픔을 안고 살아오신 유가족과 제주도민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3일 제주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 등 내빈들이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경기·강원 유세 일정으로 제주에서 열린 추념식에 불참한 한 위원장은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에 함께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과 정부는 제주 4·3에 대한 아픔에 공감하고 말에 그치지 않고 행동해 왔다"며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군법회의 수형인'으로만 한정된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일반재판 수형인'까지 포함토록 했던 것 역시 그런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했다.

그는 "제주도민 요청에도 불구하고 반대했던 지난 정부와 달리 우려와 반대 목소리를 제가 직접 설득해 관철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그런 실천하는 마음으로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한 위원장을 대신해 윤재옥 공동선대위원장이 참석했으며,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대위원장도 함께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충북 충주시 성서 차없는거리에서 이종배 충주시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공동 선대위원장도 페이스북 글에서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고통과 아픔을 기억하며, 진정한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해야 할 정치인으로서 평화와 통합의 정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4·3은 우리 역사의 아픈 상처다. 무고하게 희생당한 영혼들의 넋을 기린다"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드리며 화해와 치유의 길로 우리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4·3에는 이름이 없고 숫자만 있다. 제주 4·3에 바른 이름(正名)을 만드는 것은 우리 정치의 책무"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치권과 정부, 역사학계가 협력해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고 4·3에 합당한 이름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희경, 윤상현 등 국민의힘 후보들은 이날 각자 페이스북에 "4월 3일 제주도민들의 옷깃마다 달린 동백꽃 배지의 의미를 온전히 기억하겠다"는 문구를 담아 당에서 제작한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