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국 간 현안·협력 논의”… 미·중 정상, 통화로 직접 소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3 06:00:00 수정 : 2024-04-03 02:0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일(현지시간) 전화 통화하고 양국 간 현안과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통화했다는 사실을 전하고 “두 정상은 협력 분야와 이견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양자,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연합뉴스

두 정상 간 소통은 지난해 11월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약 5개월 만이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지난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주요 현안인 마약 분야 협력과 지속적인 군사 분야 소통, 인공지능(AI) 관련 위험 해결을 위한 대화, 기후 변화 및 인적 교류에 대한 노력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이 밝힌 대로 중국과의 ‘이견 분야’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 했다.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중국과의 관계 안정을 추구하면서도 대만 해협 문제와 첨단 기술 분야 수출 통제 조치를 포함한 미국의 대(對)중국 견제 조치에 대해서는 단호한 태도를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 남중국해의 법치와 항행의 자유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의 방위 산업 기지에 대한 중국의 지원과 유럽 및 대서양 횡단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했다고도 소개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미국 노동자와 가족에게 피해를 주는 중국의 불공정 무역 정책과 비시장 경제 관행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를 제기했다”면서 “대통령은 미국이 무역과 투자를 과도하게 제한하지 않으면서 미국의 첨단 기술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약화시키는 데 사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당국자는 전날 진행한 전화 브리핑에서 “시간이 흐름에 따라 우리는 중국이 러시아의 국방 산업 기반 재건을 돕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도발과 북·러 간 군사 협력 문제 등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우려를 중국에 계속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