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벚꽃비 흠뻑 맞으며 함께 달려요', 경주벚꽃마라톤대회 6일 개최

입력 : 2024-04-02 20:18:00 수정 : 2024-04-02 19:0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문관광단지 및 경주 도심 일원서 개최
31개국 700여명 외국인 포함 1만2500여명 참가,
한국을 대표하는 마라톤대회로 자리매김
대회 당일 벚꽃 만개 예상, 장관 이룰 듯

'제31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가 6일 경주 보문관광단지 및 도심 일원에서 만개한 벚꽃과 함께 성대히 펼쳐진다. 

 

경주시는 경주시체육회가 함께 개최하는 경주벚꽃마라톤대회는 국내·외 1만2500여명이 참가 신청을 하면서 접수 50여일 만에 조기 마감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4월 1일 보문관광단지 일원에서 열린 제30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 모습. 경주시 제공

올해 대회는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와 동일하게 풀코스는 제외하고 하프코스와 10km, 5km 세 부문만 개최한다. 

 

참가자 접수 결과, 5km는 전년 대비 88%로 다소 감소한 반면, 10km는 전년 대비 119%, 하프는 1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라톤 코스로 알려진 보문호를 가족·연인과 오래도록 뛰고 싶은 참가자들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해 대회는 미국과 캐나다 등 미주권은 물론 중국, 홍콩, 베트남, 방콕 등 31개국 700여명의 외국인들이 신청서를 내면서 경주벚꽃마라톤대회가 한국을 대표하는 마라톤대회로 자리매김한 것을 반영했다. 

 

종목별 코스를 살펴보면 보덕동행정복지센터 앞을 출발하는 5km는 보문 바르게살자 표지석을 반환해 달리고, 10km는 보문 호숫가를 한바퀴, 하프는 경주여고 삼거리에서 다시 돌아오는 코스로 짜였다. 

경주 벚꽃마라톤 대회 홍보 팜플렛. 

특히 대회 당일 날씨도 좋을 것으로 예상되고 벚꽃도 만개할 것으로 보여 코스 곳곳마다 벚꽃비가 내리는 장관이 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 전역이 벚꽃 축제의 장이 돼 멋진 봄의 향연을 연출 할 수 있도록 대회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