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 의대 정시합격 25% ‘영재·과학고’ 출신

입력 : 2024-04-03 06:00:00 수정 : 2024-04-02 22:0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4년 10명 3년새 최다… 2023년은 5명
장학금 환수 제재에도 진학 지속

올해 서울대 의과대학 정시 합격자 4명 중 1명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제재에도 영재학교·과학고 졸업생의 의·약학계열 진학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2일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4학년도 서울대 의대 정시 합격생 40명 중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은 10명(25%)으로 최근 3년 사이 최고 수준이었다. 2022학년도에는 9명, 2023학년도는 5명이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영재학교·과학고는 이공계 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설립돼 세금이 투입된다. 정부는 이들 학교 졸업생이 의·약학 계열에 진학하는 것은 학교 설립 취지에 어긋난다고 보고 지난해부터 의·약학계열 진학자에게 교육비·장학금 환수 등의 제재를 하고 있다. 하지만 환수금액이 1인당 평균 수백만원 수준이어서 교육비를 뱉어내고서라도 의·약학계열에 진학하려는 이들이 많은 상황이다. 일단 다른 대학에 갔다가 반수 등을 통해 의·약학계열에 진학할 경우에는 별다른 제재 방안도 없다.

 

이른바 ‘빅5’로 불리는 서울대·연세대·가톨릭대·울산대 의대(성균관대는 자료 미제출로 제외)의 2024학년도 총합격자(정시·수시)는 396명인데, 이 중 54명(13.6%)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으로 집계됐다. 특히 연세대 의대는 이 비율이 20.3%(123명 중 25명)에 달했다. 이어 가톨릭대 15.8%(95명 중 15명), 서울대 8%(138명 중 11명), 울산대 7.5%(40명 중 3명) 순이었다.

 

강 의원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로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의 의대 진학 선호 현상은 더 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불이익을 피하기 위해 이공계 특성화대학으로 진학한 후 재수나 반수를 통해 의대로 가는 학생이 많아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의대 쏠림 현상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종=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