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기차 화재 10분이면 진압 가능 기술 개발”

입력 : 2024-04-03 00:01:00 수정 : 2024-04-02 21:09: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첫 ‘건물용 진압시스템’ 선봬
전기차 하부에 구멍 뚫어 물 분사

DL이앤씨가 중소기업 탱크테크와 함께 세계 최초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최근 높아지는 전기차 보급률에 따라 배터리로 인한 화재가 증가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개발된 것이다.

DL이앤씨가 중소기업 탱크테크와 공동 개발한 ‘건물용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 작동 모습. 전기차 화재 진압 시간을 기존 최대 8시간에서 10분으로 줄였다. DL이앤씨 제공

이 시스템은 전기차 하부에 구멍을 낸 뒤 배터리팩에 직접 물을 분사해 화재를 진압하는 방식이다. 리튬이온, 리튬인산철 등 전기차 배터리 종류와 관계없이 10분이면 화재진압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성능테스트 및 방재시험연구원의 ‘전기차 실물차량 화재시험’을 통해 성능 검증을 완료한 상태다.

 

전기차에 불이 나면 배터리 온도가 1000도 이상으로 급상승하는 ‘열 폭주’ 현상이 발생한다. 이 때문에 기존 방식으로 화재진압을 할 경우 짧게는 1시간, 길게는 8시간까지 소요됐는데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이 시스템은 소화 장치에서 레일을 통해 진압 장비를 화재 위치로 이동시키는 ‘이동식’과 주차구역 하부에 소화 장치를 매립하는 ‘고정식’, 소화전 형태로 보관할 수 있는 ‘수동식’ 세 가지 형태로 구성된다. 각 건축물 형태와 주차장 여건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e편한세상’ 아파트 현장에 시스템의 시범 적용을 검토 중이다. 신축 아파트의 경우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시설을 총 주차면수 대비 10% 이상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해 관련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명준 기자 MIJustic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